전체메뉴
심상정 “조국 ‘데스노트’, 눈치 아냐…정의당다운 판단 고심”
더보기

심상정 “조국 ‘데스노트’, 눈치 아냐…정의당다운 판단 고심”

뉴시스입력 2019-09-05 15:17수정 2019-09-05 15:1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내일 청문회 지켜보고 최종 입장 발표할 것"

심상정 정의당 대표는 5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대한 적격 여부 판단이 지연되고 있는 데 대해 “누구의 눈치를 보는 것이 아니라, 정의당다운 판단을 위해 고심하고 있다는 말씀을 분명히 드린다”고 밝혔다.

심 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의에서 “정의당은 그동안 인사청문회를 지켜보고 조 후보자에 대한 입장을 결정할 것이라는 말씀을 일관되게 드렸다”며 이같이 말했다.

그는 “정의당이 조속한 입장을 내주길 바라는 많은 국민과 언론이 있었다. 정의당이 너무 좌고우면하는 것 아니냐는 지적이 있는 것도 알고 있다”며 “그러나 청문위원도 없고 청문회도 열리지 않은 상황에서, 제한된 정보와 검찰까지 개입된 복잡한 구조 아래 솔직히 판단을 내리기 쉽지 않다”고 했다.

심 대표는 또 “조 후보자는 그동안 다른 공직 후보자와 달리 사법개혁의 상징성을 갖고 있는 후보”라며 “따라서 도덕성이라는 잣대만으로, 그것도 검증되지 않은 의혹으로, 쉽게 재단할 수는 없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아울러 “정의당은 촛불개혁을 추진하기 위해 사력을 다해왔다. 사법개혁은 정의당의 핵심개혁 과제”라며 “정의당이 더 고민하는 것은 조 후보자가 신뢰의 위기에서 회복하지 못한다면, 문재인 정부의 사법개혁이 좌초될 수 있다는 점”이라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조 후보자를 ‘데스노트’에 올리느냐 올리지 않느냐보다, 정의당원과 지지자들이 집단지성을 통해 개혁의 길을 찾아나가는 과정을 중요하게 봐주시기 바란다”며 “정의당은 내일 진행되는 청문회를 면밀하게 지켜보고 그동안 고심해온 의견을 최종적으로 종합해 입장을 말씀드리겠다”고 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