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국 인사청문회 D-1…여야 총력전 속 샅바싸움 치열
더보기

조국 인사청문회 D-1…여야 총력전 속 샅바싸움 치열

뉴시스입력 2019-09-05 05:33수정 2019-09-05 05:3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민주당, 조국 의혹 상당부분 해소 자신감 상승
한국당, 백화점식 제기 아닌 선택과 집중할 듯

한때 무산될 위기에 처했던 ‘조국 청문회’가 더불어민주당과 자유한국당의 전격적인 합의로 어렵사리 성사된 가운데 청문회에서 우위를 점하기 위한 여야 간 수싸움도 한층 치열해지고 있다.

정치권에 따르면 여야는 조 후보자 청문회를 하루 남긴 5일 각 당 지도부와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소속 의원들을 중심으로 청문회 전략을 다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조국 후보의 ‘방패’ 역할을 해야 할 집권당 더불어민주당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가 지난 2일 기자간담회 형식으로 각종 의혹에 대해 적극적으로 해명·반박에 나선 만큼 이미 ‘청문 리스크’의 부담을 상당부분 덜게 된 것으로 평가하고 있다.

조 후보자의 기자간담회 이후로 법무장관 임명을 찬성하는 여론이 소폭 상승하며 반등한 데 대해서도 고무적인 분위기다. 리얼미터에 따르면 지난 3일 전국 19세 이상 성인 501명을 대상으로 조 후보자의 법무부 장관 임명에 대한 국민여론(표본오차 95% 신뢰수준 ±4.4%포인트·응답률 5.7%·그 밖의 사항은 중앙선거여론조사심의위원회 홈페이지 참조)을 조사한 결과 찬성(46.1%)과 반대(51.5%) 응답은 오차범위 내인 5.4%포인트로 좁혀졌다.

주요기사

한국당이 요구한 조 후보측 가족 증인을 청문회장에 세울 필요가 없는데다, 청문 날짜도 하루로 줄여 민주당으로서는 청문회를 열어도 기존에 야당이 제기한 의혹을 중심으로 방어 논리를 짜는 데 매진할 것으로 알려졌다.

자유한국당은 ‘비리종합선물세트’로 비유할 정도로 조 후보자에 대한 의혹이 상당히 많이 쏟아진 만큼 하루짜리 청문회에서 백화점식 나열로 관심을 분산시키기보다는 ‘선택과 집중’ 전략으로 ‘조국 때리기’ 전략을 펼칠 가능성이 높다.

3대 핵심 의혹으로 사모펀트 투자 의혹, 조국 후보 딸 입시·논문 비리 의혹, 웅동학원 및 부동산 위장거래 의혹 등이 공세의 주된 타깃이 될 것으로 보인다.

한국당은 청문회 당일까지도 후보자 및 주변 인물 등에 관한 광범위한 자료 수집·분석에 전력을 쏟을 방침이다. 당초 염두에 뒀던 증인 채택이 불발되고 청문회 준비 기간도 상당히 촉박한 만큼 기존에 이미 제기한 의혹과 관련된 신빙성 있는 자료를 보강하는데 우선 중점을 둘 것으로 보인다.

실질적으로 청문회를 준비할 수 있는 기간이 단 하루에 불과한 만큼 새로운 의혹을 추가로 제기할 가능성은 낮아 보이지만, 당 일각에서는 추가로 폭로할 만한 각종 제보나 자료 수집에 기대를 걸고 있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시간이 진행될수록 조 후보자 관련 여러 증거와 새로운 의혹이 나왔다”며 “저희는 이 정도라면 조 후보자만을 불러서 청문회를 진행해도 상당히 부적격한 후보의 실체를 드러낼 수 있다고 판단해 더 이상 증인을 고집하지 않고 인사청문회를 개최하기로 했다”고 말했다.

여야 간 청문회를 열기로 한 합의에도 불구하고 정국이 다시 냉각될 여지도 없지 않다. 청문회 주도권을 빼앗기지 않기 위한 양당 간 샅바싸움이 여전히 치열하다.

한국당과 민주당의 법사위원들이 증인 채택에 관한 협상이 결렬돼 5일 추가 협상을 재개할 예정이다. 한국당은 코링크PE 전현직 임직원, 서울대 교수 등 조국 의혹과 맞물려 있는 증인 10여명을 요구하고 있지만 민주당이 일부 증인 채택에 반대하고 있다고 한다.

이인영 민주당 원내대표는 “가족 증인 뿐 아니라 모든 증인에 대해 법적으로 지금 부를 수 있는 시간은 지났다”며 “사실상 증인 문제는 백지 상태에서 진행될 수 있다는 것까지 한국당이 감수할 거라고 본다”고 말했다.

이밖에 바른미래당의 원내지도부가 청문회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기존 입장을 철회하고 청문회 참여로 선회할 경우 변수가 될 수 있다. 한국당의 화력에 바른미래당의 지원사격이 보태진다면 청문회가 여당에 불리한 구도로 이뤄지지 않겠냐는 관측이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