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美, 이란 우주기관 “탄도미사일 개발 위장한다” 제재
더보기

美, 이란 우주기관 “탄도미사일 개발 위장한다” 제재

뉴스1입력 2019-09-04 09:18수정 2019-09-04 09:1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은 3일(현지시간) 이란의 민간 우주 연구기관과 2개 연구소가 이란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에 이용되고 있다면서 해당 기관들에 제재를 부과했다.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미 재무부는 웹사이트를 통해 이란 우주국(Iran Space Agency)과 이란 우주 연구센터(Iran Space Research Center), 우주연구소(Astronautics Research Institute) 3개 기관을 제재 대상으로 지정한다고 밝혔다.

마이크 폼페이오 미국 국무장관은 성명을 통해 “미국은 이란이 우주 발사 프로그램을 이용해 자신들의 탄도미사일 프로그램 개발을 숨기는 일을 허용하지 않는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지난달 29일 이란의 인공위성 발사 시도는 위험이 코앞에 닥쳤다는 사실을 강조한다고 했다.

이란은 이 같은 미국 측의 ‘위장 의혹’을 부인했다.

주요기사

이란은 지난주 북부 셈난주 이맘 호메이니 국립 우주센터에서 위성 로켓을 발사했다. 1월과 2월에 이은 세 번째 시도였지만 발사는 실패로 돌아갔다.

이후 이란 당국은 기술적 문제로 발사대에서 폭발이 있었다고 밝혔다. 아울러 이란은 통신용 인공위성을 발사했다고 말했지만 미국은 이에 대해 탄도미사일 개발이 목표였다고 의심하고 있다.

미 국무부에 따르면 이란의 우주 관련 기관이 제재 대상에 오른 것은 이번이 처음이다. 미국은 이란의 핵무기 개발을 막기 위해 수년간 압박하고 있으며, 인공위성을 궤도로 올려놓는 기술이 핵탄두 발사에 이용될 것을 우려하고 있다.

폼페이오 장관은 “이번 (제재 대상) 지정은 국제사회에 ‘이란의 우주 프로그램과 협력하는 일은 이란의 핵무기 시스템 개발에 기여하는 것’이라는 경고 역할을 할 것”이라고 말했다.

미국과 이란은 지난해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일방적으로 핵합의를 탈퇴하고 제재를 재개하기 시작한 이후 심각한 갈등을 겪고 있다.

하산 로하니 이란 대통령은 원칙적으로 이란은 미국과 양자회담을 하지 않는다는 입장을 밝혔다. 그는 트럼프 대통령이 이란에 대한 모든 제재를 해제한다면 2015년 이란 핵합의(JCPOA·포괄적공동행동계획)에 포함된 유럽 당사국들과의 다자간 협상에는 참여할 수 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