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홍준표 “조국 청문회, 왜 야당이 구걸하는 형국 만드나”
더보기

홍준표 “조국 청문회, 왜 야당이 구걸하는 형국 만드나”

뉴스1입력 2019-09-02 13:35수정 2019-09-02 13:3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2019.8.14/뉴스1 © News1

홍준표 전 자유한국당 대표가 2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인사청문회를 둘러싼 여야 대립에 대해 “청문회를 구걸해야 하는 쪽은 저쪽인데 공수가 뒤바뀌어 뭐가 아쉬워 야당이 구걸하는 형국으로 만드나”고 비판했다.

홍 전 대표는 이날 자신의 페이스북을 통해 “압수수색까지 당해 수사 중인 피의자를 인사청문회에 세운 일이 단 한 번이라도 있었나”고 반문하며 이렇게 밝혔다.

홍 전 대표는 “그런 원내 전략으로 국회 선진화법을 위반한 의원들을 보호할 수 있겠나”며 “우왕좌왕, 갈팡질팡 취권 전략으로 치밀한 좌파들을 상대할 수 있겠나”고 우려했다.

앞서 전날 문재인 대통령이 대학입시제도 전반에 대해 재검토 해달라 한 것과 관련해선 “수시와 입학사정관제, 수능 성적이외에 학생부 등급 제도도 폐지해야 한다”며 “대학입시는 절대 공정을 위해 오로지 수능 성적만으로 선발하는 것이 타당하다”고 주장했다.

주요기사

홍 전 대표는 “학생부는 숙명여고 사태에서도 보았듯이 치맛바람의 원인이 될 뿐만 아니라 학교 교육의 이념적 편향만 초래하는 전교조 만능시대를 열어준 잘못된 제도이기 때문”이라고 설명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