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檢 신속수사 위해 ‘최정예’ 특수부 투입
더보기

檢 신속수사 위해 ‘최정예’ 특수부 투입

이호재 기자 , 김동혁 기자 입력 2019-08-28 03:00수정 2019-08-28 05:2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檢, 조국 의혹 동시다발 압수수색]형사1부서 특수2부로 재배당
박영수 특검 출신 고형곤 부장검사… 정유라 부정입학 혐의 조사 경력
“국민적 관심이 높은 공적 사안임을 고려해 신속하고 효율적인 진상 규명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서울중앙지검 핵심 관계자는 27일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관련 의혹 수사를 형사1부(부장검사 성상헌)가 아닌 특수2부(부장검사 고형곤)로 재배당한 이유를 이렇게 설명했다.

조 후보자가 업무방해 등의 혐의로 고소 고발된 11건의 사건은 공무원의 명예훼손 사건을 전담하는 형사1부에서 검토해 왔다. 하지만 진상 규명의 갈래가 나날이 늘어나면서 최정예 부서인 특수부로 수사 부서를 교체했다.

통상적으로 형사부 사건을 특수부가 맡게 되면 수사의 강도가 높아지고 속도가 빨라진다. 2014년 ‘정윤회 동향 문건 파동’ 사건 때도 처음에는 형사1부에 배당된 사건이 특수2부가 추가 투입되면서 수사의 폭이 커졌다. 이른바 ‘국정농단’ 수사도 형사8부에 처음 배당됐다가 특수부 검사들이 추가 투입되면서 당시 현직 대통령을 처음으로 피의자로 입건했다.

관련기사

당초 특수2부는 29일 상고심 선고가 예정된 박근혜 전 대통령(67·수감 중) 사건 등이 만약 파기 환송될 경우 공소 유지를 맡기로 한 것으로 알려졌다. 고형곤 부장검사(49·사법연수원 31기)와 강백신 부부장검사(46·33기)는 박 전 대통령에 대한 수사를 진행한 박영수 특별검사팀에 파견돼 윤석열 검찰총장과 호흡을 맞췄다. 고 부장검사는 이화여대 부정입학 혐의로 최순실 씨(63·수감 중)의 딸 정유라 씨를 조사한 적이 있다. 서울중앙지검의 특수부 4곳 가운데 당면 과제가 없었던 특수2부가 조 후보자 수사에 긴급 투입된 것이다. 일각에선 “윤 총장이 처음부터 특수2부에 사건을 맡길 복안을 갖고 있었던 것 같다”는 분석이 나온다.

이호재 hoho@donga.com·김동혁 기자
#조국 의혹#검찰 압수수색#특수2부 투입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