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미국이 1일부터 관세조치 확대하면 즉시 보복할 것”
더보기

中 “미국이 1일부터 관세조치 확대하면 즉시 보복할 것”

뉴시스입력 2019-08-15 19:37수정 2019-08-15 19:3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트럼프의 3000억 달러 중 60% 부과 연기는 언급 안 해

중국은 15일 미국이 예고한 대로 9월1일부터 중국 수입품에 대한 추가관세 부과 조치를 확대할 경우 즉각 보복에 나설 것이라고 말했다.

이날 중국은 국무원 재무부 성명을 통해 “필수적인 보복”을 다짐했으나 보복 조치의 구체적인 내용은 없었다고 AP 통신 등이 지적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12차 미중 고위급 무역협상이 상하이에서 열린 뒤에도 중국측으로부터 이렇다 할 양보 조치가 없자 8월1일 3000억 달러 중국 수입품에도 10%의 추가관세를 한 달 뒤부터 부과하겠다고 말했다.

그 후 13일 트럼프는 3000억 달러의 60% 정도에 해당하는 소비자 가전 등에 대해서 추가 부과를 12월15일까지 연기할 방침을 밝혔다.

그러나 이날 중국 당국은 트럼프의 일부 연기 방침에 대해서는 아무 언급도 하지 않았다.

주요기사

미국과 중국은 지난해 7월과 8월 각각 상대방 수입품 340억 달러와 160억 달러 등 500억 달러에 25%의 추가관세를 부과하는 조치를 취해 실행 중이다. 미국이 부과 조치한 바로 다음날 같은 액수로 중국이 보복하는 방식이었다.

미국이 9월 2000억 달러 중국 수입품에 10% 추가관세를 때리자 중국은 다음날 미국 수입품 600억 달러에 5%~10%의 추가관세를 부과했다.

올 5월 초 11차 고위급 협상이 무위로 끝나자 트럼프 대통령의 지시에 따라 5월10일 미국은 2000억 달러에 대한 관세율을 25%로 인상 조치했으며 중국은 사흘 뒤 600억 달러에 대한 세율을 최고 10%~25%로 올렸다.

미국의 대중국 상품수입 규모가 5500억 달러를 넘는 반면 중국의 대미국 수입은 1100억 달러를 약간 넘는 데서 이 같은 부과 규모 차이가 발생한다.

부과 대상 미국상품의 부족을 중국은 미국 수입품의 관세처리 절차 및 무역금융 면허의 지연 등으로 메꾸고 있다고 AP는 전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