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평화당 “조국 수석 마음은 콩밭에 가있나”
더보기

평화당 “조국 수석 마음은 콩밭에 가있나”

김지현 기자 입력 2019-07-08 03:00수정 2019-07-0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야권 ‘의혹 해명 문자배포’ 비판… 한국당 “법무장관 하겠다는 오만”
바른미래 “청문회때 밝힐 일을…”

조국 대통령민정수석비서관(사진)이 자신을 둘러싼 의혹들에 대한 해명을 일부 더불어민주당 의원들에게 전달한 사실이 알려지자 야권이 일제히 반발하고 나섰다. 조 수석은 이달 말 전후로 예상되는 개각에서 법무부 장관 후보로 유력하게 거론되고 있다.

자유한국당 민경욱 대변인은 7일 논평에서 “조 수석의 셀프 의혹 해명은 기어이 법무부 장관을 하겠다는 오만한 의지의 표현”이라며 “조 수석의 이런 처신에 대해 민주당 내부에서조차 납득하지 못하는 분위기라고 한다. 집권 여당 의원들마저 입맛대로 좌지우지할 수 있다고 생각한 것인가”라고 했다.

김정화 바른미래당 대변인은 “의혹은 대통령 지명 후에 청문 과정에서 밝히면 될 일”이라면서 “법무부 장관행을 향한 조급증”이라며 유감을 표했다.

민주평화당 김재두 대변인도 이날 논평을 내고 “조국(자신)의 일이 아니라 조국(나라)을 위해 일할 때”라고 지적한 뒤 “조 수석이 문재인 대통령의 공식 지명을 받고 해도 될 일을 부적절한 행동으로 비난을 자초했다”고 지적했다. “청와대 모든 수석들이 비상한 각오로 지혜를 모아 대통령을 보좌해도 모자랄 판에 조 수석의 마음은 콩밭에 가 있으면 어떻게 되겠는가”라면서 “조 수석을 차기 법무부 장관 후보자에 지명하는 것은 섶을 지고 불길로 뛰어드는 격”이라며 조 수석의 임명 자체에 대한 우려도 표했다.

주요기사

김지현 기자 jhk85@donga.com
#조국 수석비서관#의혹 해명 문자배포#법무부 장관 후보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