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민주, 강효상 논란 등 외교부 보고 청취…‘심각성 인식’
더보기

민주, 강효상 논란 등 외교부 보고 청취…‘심각성 인식’

뉴스1입력 2019-05-28 16:27수정 2019-05-28 16:2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황교안·강효상, 책임져야”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가 28일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더불어민주당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에서 발언하고 있다. 2019.5.28/뉴스1 © News1

더불어민주당은 28일 외교부와 국방부로부터 자유한국당 강효상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내용 유출논란과 황교안 대표의 군(軍) 발언 관련에 대한 보고를 청취했다.

민주당은 이날 국회에서 긴급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를 소집했다.

이해찬 민주당 대표는 “한국당이 강효상 의원을 비호하는 입장을 내놓는 것을 보면 범죄행위가 개인의 일탈이 아닌, 제1야당이 참여한 행위인지 의심하지 않을 수 없다”며 “당리당략을 위해 국가조직을 동원하는 국정농단 사태가 일어나지 않도록 단호히 조치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 대표는 또 “제가 지난주 황교안 대표에게 총리, 대통령 권한대행까지 지낸 분이 말씀을 삼가달라고 부탁을 드렸는데 (황 대표가) 또다시 ‘군은 정부, 국방부 입장과 달라야 한다’는 결코 용납할 수 없는 발언을 했다”고 지적했다.

주요기사

그는 “민주주의 국가는 군대가 국민이 선출한 정부와 다른 입장을 가져선 절대 안 된다”며 “황 대표는 국민에 의해 탄핵된 정부의 대통령 권한대행을 한 분인데 국민에게 사과하고 발언을 당장 취소하라”고 촉구했다.

조정식 정책위의장도 “강 의원의 한미정상 통화내용 기밀유출사건은 최소한의 정치적 금도마저 넘어선 매우 충격적 사건”이라며 “강 의원이 기밀유출에 나선 목적과 배후에 대해 사법당국의 철저하고 신속한 수사를 촉구한다”고 밝혔다.

당 외교안보통일자문회의 의장인 원혜영 의원은 “입만 열면 한미동맹의 중요성을 부르짖던 한국당이 엄청난 일을 저지른 강 의원을 싸고 도는 것은 그간 보여온 것이 국민을 기만하기 위한 일이라는 게 드러났다”고 비판했다.

그러면서 “한국당은 분노한 국민 앞에 조속히 사과하고, 응분의 책임을 지는 모습을 보여야한다”면서 “여당은 정부와 긴밀히 소통하면서 만에 하나 외교적 위기와 안보 위협이 더 이상 확산되는 일이 없도록 만전을 기할 것”이라고 밝혔다.

국회 국방위원장인 안규백 의원은 “(한국당은) 대한민국의 안보를 훼손하고, 우리 국군의 명예를 나락으로 수축시키는 참담하고 무도한 행위를 이제 멈춰야 한다”며 “대한민국이 있어야 한국당이 있고, 국회가 바로 선 뒤에야 제1야당이 있을 수 있다”고 말했다.

외교안보통일자문회에선 외교부로부터 강 의원 논란에 대해 국방부에선 황 대표 문제에 대한 보고가 있었다고 한다.

이재정 대변인은 “일련의 행위가 단순한 일탈이나 말실수가 아니라 국익, 외교안보 등에 대한 심각성은 향후 추이를 지켜봐야 한다는 인식을 같이 했다”고 전했다.

이 대변인은 강 의원 논란에 대해선 “국가외교에 대한 신뢰를 허물었고 한미관계와 공조, 정상외교에 있어서 균열을 일으킬 수 있는 심각한 사안”이라고 말했다.

이 대변인은 “외교부가 보다 엄격하게 절차를 수립하고 있었던 상황”이라며 “다시 한 번 대책과 조치를 점검해보기로 했다”고 말했다.

황 대표의 발언에 대해선 “단순한 막말을 넘어 심각한 사안”이라며 “단순한 막말 프레임 이상이라는 심각성을 재차 인식했던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