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차원서 위안부 자료 수집-정리해야”
더보기

“정부 차원서 위안부 자료 수집-정리해야”

박상준 기자 입력 2019-05-15 03:00수정 2019-05-15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국립 역사관’ 설립 전국행동 발족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 문제를 연구해 온 학자들과 관련 지원 단체들이 정부 차원의 위안부 역사관 설립을 촉구하고 나섰다.

‘국립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가칭) 설립을 위한 전국행동’은 14일 서울 여의도 국회 의원회관에서 발족식 및 기자회견을 열고 “국립 일본군 위안부 역사관 설립을 위한 법적 토대를 즉각 마련하라”고 정부에 촉구했다.

‘일본군 성노예 문제 해결을 위한 정의기억연대’ 등 5개 단체로 구성된 전국행동은 “문재인 정부는 100대 국정과제에 ‘위안부 문제’를 포함하고 2018년 ‘일본군 위안부 문제 연구소’를 출범시켰지만 독립성이 담보되지 못한 결과 발족 석 달 만에 소장이 사퇴하는 파행에 이르렀다”며 “정부는 독립성과 지속성을 가진 역사관을 설립하라”고 요구했다.

전국행동은 또 “체계적인 자료 수집과 조사·정리·연구 기능을 갖춘 역사관 건립을 통해 일본군 위안부의 역사적 진실을 규명해야 한다”며 “역사관 설립은 위안부 문제에 대한 책임 있는 활동이 본격적으로 시작되는 계기가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박상준 기자 speakup@donga.com
#일본군 위안부 피해자#성노예 문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