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김혜자·정우성, 백상예술대상 대상…SKY캐슬 4관왕
더보기

김혜자·정우성, 백상예술대상 대상…SKY캐슬 4관왕

뉴시스입력 2019-05-02 08:14수정 2019-05-02 08: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2019 백상예술대상의 주인공은 탤런트 김혜자(78)와 영화배우 정우성(46)이었다.

김혜자는 1일 서울 삼성동 코엑스에서 열린 제55회 백상예술대상에서 JTBC ‘눈이 부시게’로 TV 부문 대상의 영광을 안았다. ‘눈이 부시게’는 같은 시간 속에 있지만 서로 다른 시간을 살아가는 두 남녀 ‘김혜자’(한지민·김혜자)와 ‘이준하’(남주혁)의 로맨스를 그렸다. 극중 김혜자는 21세기를 살아가는 25세 여인과 치매 증상을 앓고 있는 70대 할머니를 오가며 열연했다. 김석윤 PD와 이남규, 김수진 작가에게 공을 돌리며 ‘눈이 부시게’ 속 내레이션을 읊어 감동을 줬다.

“‘내 삶은 때론 불행했고, 때론 행복했습니다. 삶이 한낮 꿈에 불과하다지만, 그래도 살아서 좋았습니다. 새벽에 쨍한 차가운 공기, 꽃이 피기 전 부는 달콤한 바람, 해질 무렵 우려 나오는 노을의 냄새, 어느 한 순간도 눈부신 날이 없었습니다. 지금 삶이 힘든 당신, 이 세상에 태어난 이상 이 모든 걸 누릴 자격이 있습니다. 후회만 가득한 과거와 불안하기만 한 미래 때문에 지금을 망치지 마세요. 오늘을 살아가세요. 눈이 부시게. 당신은 그럴 자격이 있습니다. 누군가의 엄마였고, 누이였고, 딸이었고, 나였을 그대에게 이 말을 꼭 하고 싶었습니다. 감사합니다.”
정우성은 ‘증인’(감독 이한)으로 영화 부문 대상을 수상했다. ‘증인’은 신념을 잠시 접고 현실을 위해 속물이 되기로 마음 먹은 변호사 ‘순호’(정우성)가 사건 현장의 유일한 목격자인 자폐 소녀 ‘지우’(김향기)를 만나면서 펼쳐지는 이야기다. 253만 명이 넘는 관객을 모았다.

“최우수 연기상 수상자 발표가 끝난 뒤 ‘증인’ 팀들과 소주 한 잔 마시고 집에 가서 자야겠다’고 생각했다”며 “생각지도 못한 상을 줘서 감사하다. ‘너무 빨리 받게 된 것 아닌가?’하는 생각도 든다”고 털어놓았다. “선입견은 편견을 만들고, 편견은 차별을 만든다. 늘 인간의 바른 관계 안에서 영화를 만드는 이한 감독과, 성장하면서 겪지 못한 아버지와의 경험을 하게 해준 박근형 선배에게 감사하다. 향기야, 너는 그 어떤 누구보다 완벽한 나의 파트너였어”라며 “영화는 시대를 비추는 거울이다. 앞으로 영화라는 거울이 시대를 비출 때 좀 더 따뜻하고 일상의 찬란한 아름다움을 담을 시대가 오길 바란다”고 소망했다.
작품상은 tvN ‘나의 아저씨’와 영화 ‘공작’(감독 윤종빈)의 몫이다. 탤런트 이병헌(49)과 염정아(47)는 각각 tvN ‘미스터 션샤인’과 JTBC ‘SKT캐슬’로 TV 부문 최우수 연기상을 받았다. 이병헌은 부인인 탤런트 이민정(36)에게 고마워하며 “천재적인 글을 쓰는 김은숙 작가의 대사를 내 입으로 표현할 수 있어서 영광이다. 대범하고 섬세한 연출을 하는 이응복 PD와도 작업할 수 있었다. 김태리씨 연기를 보고도 굉장히 놀랐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이날 ‘SKY캐슬’은 드라마 부문에서 4관왕을 차지했다. 최우수연기상을 비롯해 신인연기상(김혜윤), 연출상(조현탁 PD), 조연상(김병철)까지 거머쥐었다. 염정아는 “존경하는 김혜자 선생님 앞에서 상을 받아서 영광”이라며 “‘SKY캐슬’과 함께 한 시간이 정말 행복했다. 후보에 같이 오른 김서형씨 고마웠고 고생 많이 했다. 앞으로도 머무르지 않고 발전하는 배우가 되겠다”고 약속했다.
영화 부문에서는 3관왕에 오른 ‘미쓰백’(감독 이지원)의 활약이 돋보였다. 한지민(37)이 최우수상, 권소현(32)이 조연상, 이지원 감독(38)이 신인 감독상을 안았다. 한지민은 “며 “‘미쓰백’이 사회 아픈 현실을 영화를 통해서라도 작은 경종을 울리길 바랐다. 상의 무게가 무겁지 않게 가져가야겠다고 다짐했는데, 좀 더 용기있게 끊임없이 부딪혀보는 배우가 되겠다”며 눈물을 보였다.

신인상은 탤런트 장기용(27)과 김혜윤(23), 영화배우 김영광(32)과 이재인(16)에게 돌아갔다. MBC TV ‘전지적 참견 시점’은 MC 이영자(51)의 예능상에 이어 작품상을 받으며 2관왕을 차지했다.

1965년 제정된 백상(百想) 예술대상은 TV와 영화를 아우르는 종합 예술 시상식이다. 올해는 18년 만에 연극 부문 시상을 부활해 의미를 더했다. MC 신동엽(48)과 탤런트 배수지(25), 박보검(26)이 지난해에 이어 사회를 봤다.

◇제55회 백상예술대상 수상자(작)

영화 부문
▲대상=정우성(증인)
▲작품상=공작
▲감독상=강형철(스윙키즈)
▲최우수연기상=이성민(공작), 한지민(미쓰백)
▲조연상=김주혁(독전), 권소현(미쓰백)
▲신인연기상=김영광(너의 결혼식), 이재인(사바하)
▲신인감독상=이지원(미쓰백)
▲시나리오상=곽경택·김태균(암수살인)
▲예술상=홍경표 촬영감독(버닝)

TV부문
▲대상=김혜자(눈이 부시게)
▲드라마 작품상=tvN ‘나의 아저씨’
▲예능 작품상=MBC TV ‘전지적 참견 시점’
▲교양 작품상=KBS 1TV ‘저널리즘 토크쇼J’
▲연출상=조현탁 PD(SKY캐슬)
▲최우수연기상=이병헌(미스터 션샤인), 염정아(SKY캐슬)
▲조연상=김병철(SKY캐슬), 이정은(눈이 부시게)
▲신인연기상=장기용(이리와 안아줘), 김혜윤(SKY캐슬)
▲예능상=전현무(나혼자산다), 이영자(전지적 참견 시점)
▲극본상=박혜영(나의 아저씨)
▲예술상=VFX 박성진(알함브라 궁전의 추억)
▲V라이브 인기상=이지은(나의 아저씨), 도경수(백일의 낭군님)
▲바자 아이콘상=김혜수

연극 부문
▲젊은연극상=성수연(액트리스 원: 국민로봇배우1호)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