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보리, 개성 만월대 발굴장비 제재 면제 승인
더보기

안보리, 개성 만월대 발굴장비 제재 면제 승인

위은지 기자 입력 2019-04-18 03:00수정 2019-04-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유엔 안전보장이사회(안보리)가 개성 만월대 남북 공동조사와 관련한 대북 제재 면제를 16일 승인했다.

안보리 산하 대북제재위원회는 이날 한국 정부가 요청한 만월대 남북 공동발굴조사를 위한 장비의 대북 반출에 대해 제재 면제를 승인한 것으로 알려졌다. 이는 안보리가 기존 대북 제재를 유지하는 가운데 남북 협력사업에 한해 한시적으로 면제를 인정한 것이다. 면제가 승인된 장비 및 구체적인 물품 목록은 공개되지 않았다.

그간 대북 제재 면제는 주로 의료·식량 지원, 장애인 및 아동 지원 등 인도적 사안에 대해 이뤄져왔다. 이에 따라 만월대 공동조사와 같은 남북 문화재 발굴 사업에서도 제재 면제가 이뤄진 것에 의미를 두는 해석들도 나온다.

한미 양국은 지난달 미 워싱턴에서 만월대 발굴 사업 등 대북 제재 면제에 대한 사전협의를 거쳤다. 만월대 남북 공동조사는 2007∼2015년 7차례 진행됐지만 2016년 1월 북한 핵실험으로 남북 관계가 경색되면서 중단됐다. 남북관계에 훈풍이 불면서 지난해 10월 8차 조사가 진행됐다. 지난달 안보리는 남북 이산가족 ‘화상 상봉’을 위한 장비의 대북 반출에 대한 제재 면제도 승인했다.

주요기사

위은지 기자 wizi@donga.com
#만월대 남북 공동조사#유엔 안보리#대북 제재 면제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