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한림대 춘천성심병원, 역지사지 마음담아 ‘We路캠페인’ 시작
더보기

한림대 춘천성심병원, 역지사지 마음담아 ‘We路캠페인’ 시작

황효진 기자 입력 2019-01-23 03:00수정 2019-01-23 14: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병원소식
한림대강남성심병원 캠페인 론칭 사진. 한림의료원 제공
한림대춘천성심병원(병원장 이재준)이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환자와 의료진이 서로를 이해하고 배려하는 문화를 정착시키기 위해 ‘We路캠페인’을 시작한다. 23일 별관 9층 강당에서 환자·보호자·교직원 등 200여 명이 모인 가운데 We路캠페인 론칭 행사를 개최한다.

We路캠페인은 환자가 병원을 이용할 때 긍정적인 경험을 늘리고 병원 안에서 환자·보호자·교직원이 서로에게 진심을 다해 위로할 수 있는 문화를 만들기 위해 마련됐다. 올해는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환자에게 안전과 신뢰를, 동료에게 배려와 존중을’이란 캐치프레이즈를 걸고 환자와 직원 모두가 위로 받을 수 있는 병원을 만들기 위해 시스템, 시설, 커뮤니케이션 방법 등을 혁신할 계획이다.

We路는 △따뜻한 말이나 행동으로 괴로움을 덜어 주거나 슬픔을 달래 준다는 의미 △건강·행복·만족감 등이 상승한다는 의미 △고객과 교직원 모두가 함께하는 우리(We)의 길(路)이라는 의미를 갖고 있다.


16일부터 진행된 사전행사에서는 환자와 보호자들이 위로와 감동을 담은 메시지를 적어 We路나무를 만들었고 사진콘테스트를 통해 환자와 교직원에게 We路캠페인의 이해와 동참을 독려했다. 23일 본 행사는 배우 최대철, 그룹 레드벨벳, 나인뮤지스 등이 전하는 응원영상과 캠페인 홍보 영상으로 시작된다. 또 한림대의료원에서 치료 중인 소아 루푸스 환자가 자신의 경험을 기반으로 다른 환자에게 응원과 위로를 보내는 영상을 보며 환자와 교직원 모두가 위로를 받는 시간을 가진다.

주요기사

We路캠페인에서 환자 대표로 올라온 정 모(65)씨는 유방암 진단을 받고 힘들었던 경험과 수술, 회복 과정을 이야기하며 병원에서 위로받았던 경험을 공유했다. 보호자 대표로 올라온 채 모씨는 하반신 불구 당뇨성 만성콩팥병을 앓고 있는 남편의 치료 과정을 도우며 보호자가 마주해야 하는 어려운 상황과 경험을 이야기하고 병원과 의료진을 통해 위로 받고 힘을 낼 수 있었던 경험을 전했다. 참여한 의료진 모두는 환자와 보호자의 경험을 직접 전해 들으며 진료에 최선을 다해야겠다는 동기를 갖게 됐다.

이재준 병원장은 “We路캠페인을 통해 병원은 환자의 입장을 이해하고 환자는 병원을 이해할 수 있는 시간이 됐다”며 “앞으로도 계속해서 역지사지의 마음으로 환자가 위로 받을 수 있는 병원, 행복해질 수 있는 병원으로 바꿔가겠다”고 말했다. 행사에 참여한 환자 김모 씨는 “치료를 받으며 힘들었던 일이 많았는데 다른 환자의 경험을 들으며 많은 위로를 받았다”며 “앞으로도 한림대춘천성심병원이 환자에게 더욱 위로를 줄 수 있는 병원이 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한림대춘천성심병원은 교직원이 참여하는 헌혈행사를 진행하고 이를 통해 모은 헌혈증은 수혈이 필요하지만 중증도가 낮아 비싼 비용을 부담해야하는 환자를 찾아 전달할 계획이다.

황효진 기자 herald99@donga.com
#헬스동아#건강#의료#한림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