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靑이 공개한 문재인 대통령의 설 명절 선물세트에 뭐가 담겼나
더보기

靑이 공개한 문재인 대통령의 설 명절 선물세트에 뭐가 담겼나

뉴스1입력 2019-01-22 14:22수정 2019-01-22 15: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독거노인, 희귀난치성환자, 치매센터 종사자 등에게
“함께 잘 사는 사회 새로운 100년의 시작으로 만들자”
문재인 대통령은 설 명절을 맞아 ‘그 어느 때보다 설렘이 큰 새해로 평화와 번영의 한반도, 함께 잘 사는 사회 새로운 100년의 시작으로 만들자’는 인사말과 함께 각 분야에서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분들과 국가유공자, 사회적 배려계층 등 1만여명에게 전통식품 설 선물을 보낸다.

올해 설 선물은 우리나라의 전통식품 5종 세트로 구성됐다. 경남 함양의 솔송주, 강원 강릉의 고시볼, 전남 담양의 약과와 다식, 충북 보은의 유과 등 오랫동안 각 지역에서 우수 전통식품으로 사랑받아 온 식품으로 구성했다고 청와대는 밝혔다.

이정도 총무비서관은 22일 오후 춘추관에서 기자들과 만나 “각 지역 농협으로부터 가장 오랫동안 전통식품으로 사랑받는 대중성있는 식품을 추천해달라고 해서 선정했다”고 밝혔다.


이 자리에서 이 비서관은 문재인 정부 출범이후 청와대 각 부서별로 10개 복지시설과 결연을 맺고 수시로 봉사활동, 청소 등을 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이 비서관은 또 “청와대 직원들한테 전통시장 상품권을 지급해 설 연휴에 설 연휴에 전통시장이나 소상공인 자영업자 가계를 많이 이용할 수 있도록 하고 있다”고 전했다.

문 대통령의 선물은 국토수호 최일선에서 고생하는 군경 부대(최동단, 서북단, 남단, 중부전선 등), 한국형발사체 누리호 개발에 참여한 연구원, 각종 재난 사고 시 구조 활동에 참여한 의인, 따뜻한 관심과 배려가 필요한 독거노인, 희귀난치성환자, 치매센터 종사자 등에 가장 많은 선물이 전달된다.

국가발전을 위해 헌신하신 각계 원로, 국가유공자 가족 등에게도 문 대통령의 선물을 전달할 예정이다.

또한, 청와대는 우리 농산물의 판매촉진과 소비확대에 적극 동참하기 위해 23일부터 24일까지 이틀간 청와대 연풍문에서 농축수산물 직거래 장터를 연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