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조선중앙 “김정은, 시진핑에 北 방문 요청…시진핑, 흔쾌히 수락”
더보기

조선중앙 “김정은, 시진핑에 北 방문 요청…시진핑, 흔쾌히 수락”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1-10 09:35수정 2019-01-10 09: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북한 조선중앙통신은 김정은 북한 국무위원장이 시진핑 중국 주석에게 북한 방문을 요청했으며 시 주석은 흔쾌히 수락하고 답방 계획을 통보했다고 보도했다.


10일 조선중앙통신은 김 위원장과 리설주 여사가 7일부터 10일까지 중국 베이징을 방문했다고 보도했다. 통신은 중국 정부가 김 위원장을 최고의 국빈으로 열렬히 환영하고 최대의 성의를 다해 극진히 환대했다고 전했다.

통신에 따르면 8일 오후 5시 인민대회당에서 김 위원장과 시진핑 주석이 정상회담을 가졌다. 두 정상은 반갑게 악수를 나눈 후 기념사진을 촬영했다.

시진핑 주석은 "김 위원장이 새해 첫 대외활동으로 중국을 방문한데 열렬히 환영하며 이번 방문이 중북관계 발전을 훌륭히 인도하는데 특별한 중요한 계기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통신은 "양 정상은 두 나라의 친선과 단결, 교류와 협조를 시대적 요구에 맞게 강화시킬 것을 언급했으며 조선반도 정세관리와 비핵화 협상 과정을 공동으로 연구해나가는 문제와 관련해 심도 있고 솔직한 의사소통을 진행했다"라고 말했다.

주요기사

이어 "대외관계분야에서 두 나라 당과 정부가 견지하고있는 자주적 입장들에 대해 상호 이해와 지지, 연대성을 표명했다"라고 덧붙였다.

김 위원장은 "북중 친선이 더욱 공고한 단계로, 더욱 발전적인 관계로 되는데 있어 이번 방문이 매우 중요한 역할을 하게 될 것"이라며 "이 계기를 통해 북중의 불변성, 불패성을 세계에 뚜렷이 과시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시진핑 주석도 "김 위원장의 방문은 시기적으로 볼 때 매우 특수하고 중대한 의의를 가지며 북중 친선관계를 중시하고 중국당과 인민에 대한 깊은 신뢰를 보여준다"라고 말했다.

이어 "중국 인민의 친근한 동지고 벗인 김 위원장과 함께 깊이 있는 의견교환을 진행하는 과정을 통해 당적 교류, 문화 교류를 비롯한 여러 분야에서 교류와 협조가 활발히 진행되고 두 나라 친선관계가 역사적인 발전을 이룩하고 보다 증진됐다"라고 덧붙였다.

또 통신은 양 정상이 공동의 관심사인 국제 및 지역 문제에 대해 깊이 있는 의견을 교환했다고 전했다.

김 위원장은 "한반도 비핵화 목표를 견지하고 싱가포르 북미회담에서 이룩된 공동성명을 성실히 이행하며 대화를 통한 평화적 해결을 추구하는 우리의 기본 입장에는 변함이 없다"라고 말했으며 북미관계개선과 비핵화 협상 과정에 조성된 난관, 우려, 해결 전망에 대해 말했다고 전했다.

시진핑 주석은 "북측이 주장하는 원칙적 문제들은 응당한 요구이며 북측의 합리적인 관심사항이 마땅히 해결돼야 한다는데 전적으로 동감. 중국은 앞으로 북측의 믿음직한 후방이며 동지, 벗으로서 쌍방의 이익을 수호하고 한반도 정세안정을 위해 적극적이며 건설적인 역할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통신을 말했다.

이어 김 위원장은 시진핑 주석이 편한 시간에 북한을 공식 방문할 것을 요청했다고 통신은 전했다. 시진핑 주석은 김 위원장의 초청을 흔쾌히 수락하고 그에 대한 계획을 통보했다고.

한편 지난 7일 방중한 김 위원장은 9일 베이징을 떠나 귀국했다.

김소정 동아닷컴 기자 toystory@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