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친문’ 노영민·강기정 배치 ‘친정 체제’ 구축…국정 장악력 강화 시도
더보기

‘친문’ 노영민·강기정 배치 ‘친정 체제’ 구축…국정 장악력 강화 시도

뉴시스입력 2019-01-08 16:02수정 2019-01-08 16:0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이 8일 청와대 2기 참모진 인사에서 ‘친문’ 성향 인사를 전진배치하며 이른바 ‘친정 체제’를 구축했다. 임기 중·후반으로 접어드는 집권 3년차를 맞아 국정운영에 안정을 모색하겠다는 의지가 반영된 것으로 볼 수 있다.

문 대통령은 신임 비서실장에 노영민(62) 주중국대사를, 신임 정무수석에 강기정(55) 전 더불어민주당 의원을, 신임 국민소통수석에 윤도한(58) 전 MBC 논설위원을 각각 임명하는 수석 비서관급 이상 주요 참모진 개편 인사를 단행했다.

비서실장과 정무수석 등 정무라인을 ‘친문’ 인사들로 교체한 것이 이번 인사의 가장 큰 특징이다. 국정 성과를 기치로 내 건 상황에서 자신의 의중을 가장 잘 읽는 최측근 인사를 기용, 성과 창출에 고삐를 당기겠다는 의도로 풀이된다.


정책의 수립 단계를 지나 집행 단계에선 의사결정 구조를 줄이면서 신속하게 추진하는 것이 중요한데, 측근들을 통해 이러한 구상을 실현하겠다는 것이다.

주요기사

문 대통령은 이날 국무회의에서도 “각 부처 장관들은 자신과 부처의 이름을 내건 브랜드 정책을 책임 있게 추진해서 국민들께 성과로 제시할 수 있어야 한다”며 체감할 수 있는 정책성과를 주문했다.

노 실장은 2012년 대선 당시 문재인 후보 비서실장을 맡았던 ‘원조 친문’ 인사다. 2017년 대선 때 조직본부장으로 대선 승리에 결정적인 기여를 한 ‘개국 공신’이다. 문 대통령이 과거 공개석상에서 주요 정치 현안을 상의한다고 밝힐 정도로 둘 사이에는 막힘이 없다.

대통령 당선 직후에는 탕평 인사 취지에 따라 거리를 둘 수밖에 없었지만, 각종 정책의 성과를 내야하는 중요한 시점에서 외부의 눈을 의식하기보다는 현실적인 선택을 한 것으로 볼 수 있다. 링 밖에 머물러 있던 ‘정치적 멘토’를 곁에 두기로 한 것은 주요 현안에 기민하게 대응하겠다는 의도가 깔려있는 것으로 보인다.

지난해 여름 소득주도 성장을 놓고 잇단 파열음을 낸 김동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장하성 정책실장의 교체 타이밍을 놓친 사례를 통해 같은 실수를 되풀이하지 않기 위해서라도 직언을 해줄 수 있는 확실한 우군을 찾았을 수 있다는 것이다.

지난해 지방선거 압승과 사상 최초의 6·12 북미 정상회담이라는 호재가 오래 지속되지 못하고 지지율이 50%대로 내려앉은 데에는 경제 정책을 둘러싼 정부 내 갈등이 적지 않은 영향을 미쳤다는 게 중론이다.

게다가 노 실장은 지난해 한반도 주변 4강(强)국 가운데 한 곳인 중국 대사를 지내면서 주변국의 정세를 빠르게 읽을 수 있는 능력도 겸비하게 됐다는 장점이 있다. 2차 북미 정상회담 이후 문 대통령이 끌고나갈 ‘한반도 평화 프로세스’에 그동안 중국 내에서 다져온 노 실장의 네트워크와 경험이 도움이 될 수 있다는 점도 발탁 배경으로 풀이된다.

역시 ‘친문’ 인사로 분류되는 강 수석도 과거 문 대통령과 유기적인 호흡을 자랑한 바 있다. 문 대통령이 새정치민주연합(現 민주당) 대표 시절 정책위의장을 지냈다. 2017년 대선 때 캠프 총괄수석부본부장을 맡았다.

3선의 강 수석을 기용한 것은 초선인 한병도 전임 수석체제에서 떨어진 정무수석 자리의 중량감을 채운 것으로 볼 수 있다. 두 달 전 첫 발을 뗀 여야정 상설협의체 정례화 등 원만한 대야(對野) 관계 형성을 통해 ‘협치’ 복원에 나서려는 의도도 엿보인다.

실제로 여야 5당은 지난해 11월 처음 이뤄진 여야정 상설협의체 이후로도 합의 이행을 위한 실무협의체 구성 문제로 진통을 거듭한 바 있다.

강 수석은 2015년 여당과 협조해 공무원연금 개혁안을 처리하는 등 탁월한 협상력을 인정받았다. 강성 이미지와 달리 동료 의원들과 격의 없이 지내는 등 친화력을 갖춘 것도 강 수석의 장점으로 꼽힌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