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재민, 극단선택 문자·유서 남기고 잠적…경찰 “수색중”
더보기

신재민, 극단선택 문자·유서 남기고 잠적…경찰 “수색중”

뉴스1입력 2019-01-03 10:43수정 2019-01-03 12: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자받은 지인 경찰에 신고…주거지 일대수색·추적 중
“휴대폰은 신고한 지인이 준 것…현재로선 추정 단계”
© News1

정부가 적자 국채를 발행하라고 압력을 행사했다고 폭로한 신재민 전 기획재정부 사무관이 3일 극단적인 선택을 암시하는 문자를 남기고 잠적했다. 경찰은 현재 신 전 사무관의 행적을 추적 중이다.

서울 관악경찰서에 따르면 이날 오전 8시45쯤 신 전 사무관의 지인 A씨가 “신 전 사무관에게서 자살을 암시하는 내용의 문자가 왔다”며 경찰에 신고했다.

문자는 오전 7시 정각에 예약발송됐으며 “요즘 일로 힘들다” “행복해라”는 내용이 적혀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경찰은 신 전 사무관이 거주하던 고시원에서 해당 문자를 보낸 휴대전화와 함께 유서를 발견했다. 유서의 구체적 내용은 밝히기 어렵다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경찰 관계자는 “휴대폰은 신 전 사무관 것이 아니라 전날 만난 대학 선배가 연락을 하자며 본인 것을 준 것”이라며 “신 전 사무관은 자기 명의의 휴대폰을 소지한 것이 없는 것으로 알고 있다”고 설명했다.

또 “신 전 사무관의 마지막 행적은 전날 밤 10시30분쯤 해당 고시원으로 들어간 것이며, 몇시에 나왔는지는 확인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더불어 경찰은 현재까지 문자의 발송과 유서 작성, 해당 고시원 거주 등에 대해 신 전 사무관으로 추정하고 있는 단계라고 덧붙였다.

경찰은 신 전 사무관의 주거지 일대를 수색하는 한편 주변 폐쇄회로(CC) TV 등을 통해 추적 중이다.

한편 이날 오전 11시19분쯤에는 고려대 재학생·졸업생 커뮤니티 ‘고파스’에서 신 전 사무관으로 추정되는 ‘신재민2’라는 아이디로 ‘마지막 글입니다’라는 게시글이 올라왔다.

이 글에는 “아버지 어머니 정말 사랑하고 죄송하다. 더 긴 유서는 제 신림 집에 있다. 죽었다는 이야기 나오면 친구가 유서 올려줄 것”이라며 “내부 고발을 인정하고 당연시 여기는 문화. 비상식적인 정책결정을 하지 않고 정책 결정과정을 국민들에게 최대한 공개하는 문화가 됐으면 좋겠다”는 등의 내용이 적혀있다.

신 전 사무관은 지난 2014년부터 기재부에서 근무하며 국고금 관리 총괄 등의 업무를 담당했으며 지난해 7월 공직을 떠났다.

그는 최근 자신의 유튜브를 통해 KT&G 사장 교체에 청와대가 개입했다는 문건을 입수했고 이를 언론사에 제보했다고 밝혔다. 또 청와대가 기재부에 4조원 규모의 적자국채를 추가 발행하라고 강압적으로 지시했다고 폭로했다.

신 전 사무관은 전날에도 긴급 기자회견을 통해 “김동연 당시 경제부총리가 적자국채 발행을 직접 지시했다”고 밝히며 기재부에 전화를 걸어 국채발행 관련 보도자료 취소 등을 압박한 이는 차영환 당시 청와대 경제정책비서관이라고 추가 폭로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