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화웨이 사태’ 전선 확대…프랑스에서 퇴출 움직임
더보기

‘화웨이 사태’ 전선 확대…프랑스에서 퇴출 움직임

뉴시스입력 2018-12-14 18:09수정 2018-12-14 18: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 및 동맹국들이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않겠다며 보이콧을 선언한 가운데 프랑스가 화웨이 제품을 거부할 움직임을 보이고 있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14일 보도했다.

블룸버그 통신은 15명의 소식통을 인용해, 프랑스가 화웨이 장비를 금지하지는 않았지만 최고 경계 목록에 올리는 방식으로 화웨이에 대한 견제에 돌입했다고 전했다. 프랑스 정부는 화웨이를 겨냥해 경고 수위를 더 높이는 방안을 검토 중이다.

프랑스 이동 통신회사들이 5G 네트워크를 구축하기 위해 공급업체를 찾기 시작했지만 관련 법률 및 규칙 재검토로 화웨이는 프랑스의 주요 이동 통신사 인프라 접근이 제한돼 있다.


에마뉘엘 마크롱 정부는 프랑스 정보보안청(ANSSI)을 통해 주요 이동 통신사들에 지침을 내린 상태다. 통신장비가 스파이 행위에 악용될 가능성을 사전에 차단하겠다는 취지다.

주요기사

프랑스 최대 이동 통신사 오랑주는 5G 네트워크에 화웨이 장비를 쓰지 않기로 결정했다. 당국의 지침에 따르기로 한 것이다.

스테판 리샤르 오랑주 최고경영자(CEO)는 13일 라디오 인터뷰에서 “중국인들이 스파이라는 것은 일종의 망상이다”라며 “그러나 예방조치 차원이라는 측면도 있다”고 말했다.

오랑주 외에 또 다른 대형 이동 통신사인 부이그 텔레콤과 알티스도 ANSSI의 지침을 살펴볼 것이라고 밝혔다.

화웨이 제품을 보이콧하려는 움직임은 미국을 중심으로 동맹국으로 확산되고 있다. 미국에 이어 지난 8월 호주가 화웨이 5G 통신 장비를 쓰지 않겠다고 밝혔다. 또 8월28일에는 뉴질랜드 정보기관이 통신 공급업체인 ‘스파크 뉴질랜드’가 요청한 화웨이 장비 도입을 거부했다.

영국에서는 지난 5일 영국의 최대 이동 통신사인 브리티시텔레콤(BT)이 5G를 포함해 모든 통신 네트워크에서 화웨이 장비를 사용하지 않겠다고 발표했다. 독일 정부도 화웨이 제품의 문제점에 대해 조사를 시작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