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수상 트로피 50만원에 판 가수 이랑, 어떻게 생각하세요?
더보기

수상 트로피 50만원에 판 가수 이랑, 어떻게 생각하세요?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입력 2017-03-02 17:55수정 2017-03-02 18:1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진=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 시상식 방송화면 캡처

사진=이랑 인스타그램 캡처

가수 이랑이 시상식에서 받은 트로피를 무대 위에서 곧바로 현금을 받고 팔아버린 퍼포먼스를 두고 네티즌이 엇갈린 반응을 보였다.

이랑은 지난달 28일 서울 구로구 구로아트밸리 예술극장에서 열린 ‘2017 제14회 한국대중음악상’에서 최우수 포크 노래상을 수상했다.

이날 수상을 위해 무대에 오른 이랑은 트로피를 들고 “친구가 돈과 명예와 재미 세 가지 중 두 가지 이상 충족되지 않으면 하지 말라고 했다”며 “이 시상식은 두 가지 이상 충족이 안 된다. 명예는 충족됐는데 재미는 없고 상금을 안 줘서 돈이 충족되지 않는다”라고 말했다.


그러면서 “월세가 50만 원인데 50만 원부터 (트로피) 경매를 시작하겠다”라고 했고 실제로 한 명의 관객이 돈을 주고 트로피를 샀다.

주요기사

이랑은 받은 돈을 들고 “이제 명예와 돈을 얻어서 돌아가게 됐다. 다들 잘 먹고 잘사시라”고 말하며 무대를 내려갔다.

그룹 ABTB의 강대희는 한 매체와의 인터뷰에서 “50만 원을 낸 사람이 (이랑의 제작자인) 김경모라는 걸 알만한 사람은 알았을 것”이라며 이랑의 돌발행동이 사전에 계획된 퍼포먼스였다고 밝혔다.

이를 본 네티즌들은 온라인상에 “와 멋있다(박****)”, “웃프고 씁쓸하다. 아무리 작품을 만들어도 창작자보다 제작, 유통시킨 사람들이 수익을 거의 다 가져가는 구조니까 현실 비판 퍼포먼스(shin****)”, “수상이 아니라 종합행위예술인데?(thes****)”, “담대함, 진솔함, 건설적 비판에 박수(jung****)” 등 이랑의 행동에 긍정적인 반응을 보였다.

반면 해당 행동이 주최 측을 곤란하게 했을 것이라며 이랑을 비판하는 의견도 있었다. 일부 네티즌은 “불편함이나 과함이 있다고 느끼는 사람도 적지 않다. 뜻을 전하는 방식에 있어서 그 퍼포먼스 밖에 없었나(gjb_****)”, “주최측은 욕 먹이고 싶고? 예의란게 있어야지(toby****)” 등 비판하는 목소리도 있었다.

한국대중음악상의 한 심사위원은 자신의 SNS에 “자신의 음악적 가치가 50만 원 밖에 안된다는 걸 인정한 꼴”이라고 적기도 했다.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