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세터 이승현 카드 꺼낸 우리카드 ‘시즌 첫 승’
더보기

세터 이승현 카드 꺼낸 우리카드 ‘시즌 첫 승’

스포츠동아입력 2015-10-22 05:45수정 2015-10-22 05:4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우리카드 이승현(왼쪽)이 2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열린 대한항공과의 원정경기 도중 블로킹 득점에 성공한 뒤 동료들과 함께 기뻐하고 있다. 인천|김민성 기자 marineboy@donga.com

풀세트 접전 끝 대한항공에 첫 패배 안겨
여자부 흥국생명, GS 칼텍스에 3-0 완승

대한항공은 올 시즌 단 한 세트도 내주지 않고 개막 3연승을 달렸다. 김종민 감독은 “아직 제 기량이 나오지 않는 외국인선수 산체스만 제외하고는 모든 부분이 만족스럽다”고 말했다. 세터 한선수 효과를 새삼 느끼고 있다.

반면 우리카드는 개막 3연패에 빠져있었다. 풀세트 경기에서 2차례나 패했다. 김상우 감독은 “감독이 못해서 지고 있다”고 했지만, 공격·수비·백업 요원 등에서 상대팀보다 떨어지는 전력차가 드러난다. 특히 세터 김광국이 중요한 순간 토스가 흔들리거나 잘못된 선택을 하는 아쉬운 모습을 드러냈다.

결국 21일 인천 계양체육관에서 벌어진 ‘NH농협 2015∼2016 V리그’ 대한항공전을 앞두고 김상우 감독은 결단을 내렸다. 선발 세터로 이승현을 출장시켰다. 이승현은 시즌을 앞두고 전격적으로 은퇴한 송병일의 공백을 메우기 위해 복귀시킨 창단 멤버다. 상무를 거쳐 한때 배구를 포기했지만, 부산시청에서 선수생활을 이어가다 컴백한 사연 많은 선수다.


대한항공은 막강한 화력을 앞세워 1세트를 25-22로 따냈다. 우리카드는 반격했다. 2세트 군다스가 무려 15득점하며 대한항공의 발목을 잡았다. 25-18로 2세트를 따낸 우리카드는 3세트도 6개의 블로킹을 앞세워 25-20으로 이겼다. 4세트는 접전 끝에 21-25로 내줬지만, 5세트 박진우의 연속블로킹 등 3개의 블로킹으로 15-12 승리를 거두고 대한항공에 시즌 첫 패배를 안겼다.

관련기사

같은 장소에서 앞서 벌어진 여자부 경기에선 흥국생명이 GS칼텍스를 세트스코어 3-0 (25-20 25-23 25-21)으로 완파하고 3승째(1패)를 올렸다. GS칼텍스는 2연패(1승)에 빠졌다.

인천 | 김종건 전문기자 marco@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