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신해철 심폐소생술 후 응급실 行, 심장 아닌 복부 응급 수술 받아…원인은?
더보기

신해철 심폐소생술 후 응급실 行, 심장 아닌 복부 응급 수술 받아…원인은?

동아닷컴입력 2014-10-23 08:58수정 2014-10-23 10:09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해철 심폐소생술. 사진= KCA엔터테인먼트 제공

신해철 심폐소생술, 장협착증

가수 신해철이 복부 응급 수술을 마치고 중환자실로 옮겨졌다.

22일 신해철의 소속사 KCA엔터테인먼트 측에 따르면, 심정지를 일으켜 심폐소생술을 받은 뒤 서울아산병원 응급실에 이송된 신해철은 이날 오후 8시부터 11시까지 3시간에 걸쳐 복부 응급 수술을 받았다.


신해철은 심정지에 이른 원인을 찾기 위해 병원에서 심장과 관련한 다양한 검사를 받았으며, 최근 장협착증으로 수술받은 부위의 상태가 좋지 않아 개복해 처치하는 수술을 받았다.


신해철 측 관계자는 동아닷컴에 “저녁 8시에 시작된 수술이 약 3시간 뒤인 밤 11시경 끝났다. 현재 신해철은 중환자실로 이동했고 가족들이 그의 곁을 지키고 있다”고 밝혔다.

이어 관계자는 수술 결과에 대해 “의료진에게 아직 어떠한 말도 들은 게 없다. 우선 결과를 지켜봐야 할 것 같다”고 전했다.

소속사 측에 따르면 신해철은 추가 수술을 받을 수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앞서 신해철은 최근 자택 인근의 한 병원에서 장협착증 수술을 받았다. 장협착증이란 장 자체의 변화 또는 외부에서 압박을 당해 협착을 일으키는 증세다.

이후 가슴 통증을 호소해 다시 병원에 입원한 신해철은 22일 오후 1시경 심정지로 심폐소생술을 받았고, 이후 서울아산병원으로 이송돼 복부 수술을 받았다.

신해철 소식을 접한 누리꾼들은 “신해철 심폐소생술, 제발 일어나길” “신해철 심폐소생술, 무슨 일이야” “신해철 심폐소생술, 이런 일이” 등 다양한 반응을 보였다.

신해철 심폐소생술. 사진= KCA엔터테인먼트
동아닷컴 디지털뉴스팀 기사제보 dnews@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