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안희정 “내가 김대중 - 노무현 뒤 잇는 長子”
더보기

안희정 “내가 김대중 - 노무현 뒤 잇는 長子”

동아일보입력 2013-12-18 03:00수정 2013-12-18 03: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사실상 차기 대권 도전 공식 선언
김한길, 문재인 겨냥 “先黨後私 필요”
노무현 전 대통령의 최측근인 안희정 충남도지사(사진)가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을 잇는 정치인이 되겠다며 차기 대권 도전을 시사하는 발언을 했다.

민주당이 배출한 두 전직 대통령을 직접 거론한 만큼 차기 대권 도전을 공식 선언한 것이라는 분석이 나온다. 문재인 의원이 최근 차기 대선 재도전 의사를 밝혔다는 점에서 문 의원에게 당의 최대 계파인 친노(친노무현)의 적통(嫡統)을 가리자며 도전장을 낸 셈이란 해석도 있다.

안 지사는 17일 충남도청 대회의실에서 열린 도정(道政) 결산 송년기자회견에서 “정신적으로 김대중 노무현 전 대통령의 뒤를 잇는 장자(長子)라는 자부심이 있다”면서 “집안(민주당)을 이어나가는 맏이가 되겠다는 포부가 있다”고 밝혔다.


그는 “민주당은 최근 굉장히 어려웠다”며 “그러나 김대중 노무현의 10년에 대해 ‘실패했다’고 스스로 이야기하는데 과거를 부정하면 안 된다”고 강조했다. 이어 “민주당이 국민의 신뢰를 얻지 못하는 행동을 하고 있는 것이 원인”이라며 “새로운 지도력을 통해 서민과 갈라진 조국의 평화로운 번영과 발전을 위해 민주당이 제일 낫다는 평을 얻으려고 노력할 것”이라는 다짐을 밝혔다.

주요기사

안 지사는 또 “한국의 낡은 정치와 민주당의 어려움을 극복하고 싶다. 아직은 힘이 부족하지만 많이 단련하고 정책 비전을 내놓아 도민들로부터 여야를 가리지 않고 훌륭한 정치인으로 꼽힐 수 있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내년 6월 지방선거 출마를 공식화했다.

한편 민주당 김한길 대표는 기자간담회를 열어 “지금은 개인적, 정치적 목표를 내세울 때가 아니다. ‘선당후사(先黨後私·당을 먼저 생각하고 자신을 앞세우지 않는다는 뜻)’의 자세가 필요한 시점”이라고 강조했다. 문재인 의원이 대선 재도전 의사를 거듭 밝힌 데 대한 질문을 받고 내놓은 답변이었다.

그는 “문 의원한테만 해당하는 얘기는 아니다. 당에 속한 사람 누구나 다 그래야 한다는 얘기”라고 했지만, 문 의원에 대한 불편한 심경을 여과 없이 드러냈다는 평가가 많다.

김 대표는 지방선거를 앞두고 주도권 다툼이 본격화됐다는 동아일보 기사와 관련해 “국회가 끝나면 정국 상황으로 인해 잠시 중단했던 변화와 혁신의 과제를 추진하겠다”며 “친노, 비노(비노무현) 대신 민주당이란 명찰을 달아야 이길 수 있다”고 강조했다.

황승택 기자 hstneo@donga.com
#안희정#차기 대권#민주당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