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朴비방’ 김해호 ‘李캠프’ 공모 수사
더보기

‘朴비방’ 김해호 ‘李캠프’ 공모 수사

입력 2007-08-03 21:23수정 2009-09-26 20:1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중앙지검 공안1부(오세인 부장검사)는 박근혜 한나라당 대선 경선후보와 고 최태민 목사에 대한 의혹을 제기했다 구속된 김해호씨의 배후·공모 부분과 관련, 이명박 후보 캠프의 임모씨를 전날 체포해 의혹 제기 과정에 관여했는지 조사 중이라고 밝혔다.

검찰은 또 김씨 자택 등에서 확보한 압수수색 자료에서 김씨가 또다른 이 후보 측 인사로부터 100만원을 받은 정황을 보여주는 메모를 찾아내 사실 관계를 확인 중이다.

검찰은 김씨가 기자회견 등을 통해 박 후보와 관련된 의혹을 폭로하는 시점을 전후해 이 후보 캠프 정책 담당자인 임씨와 수차례 통화한 것을 밝혀내고 임씨가 기자회견문 작성 등의 과정에 관여했는지 등을 밝혀내는데 수사력을 모으고 있다.

검찰 관계자는 "임씨가 모든 혐의를 강력히 부인하고 있어 좀더 조사한 뒤 내일중 구속영장 청구 여부 등을 결정할 예정이고 김씨도 금전수수 의혹에 대해 사실이 아니라고 밝혀 현재로서는 의미를 부여하기 어려운 상황"이라고 말했다.

검찰은 이날 이 후보의 병역이나 출생 등과 관련된 허위 사실을 유포한 혐의(공직선거법 위반 등)로 시스템미래당 대표 지만원씨를 구속했다.

서울중앙지법 이광만 영장전담부장판사는 "영장에 기재된 죄를 범했다고 의심할상당한 이유가 있고 명예훼손죄로 수차례 처벌 받은 점, 검찰 조사 이후에도 명예훼손 내용이 담긴 소책자를 1만부 이상 발간해 배포한 점 등을 감안할 때 도주할 위험이 있다고 인정된다"고 밝혔다.

지씨는 인터넷 카페나 저서 등에서 "이 후보 자서전을 분석해보면 모친이 일본인이고 형인 이상득 전 국회부의장과 이복형제일 가능성이 있다"는 등의 의혹을 제기했다 한나라당 법률지원단으로부터 고발됐고 자유주의연대 대표 신모씨를 "뉴라이트 빨갱이"라고 언급했다 명예훼손 혐의로 고소됐다.

검찰은 이런 의혹이 DNA 검사나 CT 촬영물 검토 등을 통해 대부분 허위로 판명됐다고 설명했다.

검찰은 지씨가 구속됨에 따라 자택 등을 압수수색해 확보한 책자와 문서, 컴퓨터 파일 등을 분석하며 배후나 공모 여부 등을 캐기로 했다.

한나라당이 국정원을 수사의뢰한 사건을 수사 중인 서울중앙지검 특수1부(최재경 부장검사)는 지난해 8월 행자부 전산망에서 이 후보의 처남 김재정씨의 부동산 자료를 열람한 국정원 직원 고모씨(5급)에게 첩보를 건넨 것으로 알려진 민주당 김모 전 국장을 소환조사한데 이어 주거지와 이메일에 대한 압수수색도 실시해 첩보 내용과 경위 등을 분석 중이다.

김 전 국장은 지난해 4월께 구청장 5~6명과 함께 한 모임에서 이명박 당시 서울시장의 부동산 차명소유 의혹과 관련한 얘기를 듣고 고씨에게 제보한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아울러 이 후보의 맏형인 이상은씨 측이 조만간 검찰 조사에 응하겠다고밝힘에 따라 이씨를 상대로 서울 도곡동 땅 및 ㈜다스 차명소유 의혹, ㈜다스의 투자자문회사 BBK 투자 경위, 홍은프레닝의 천호동 주상복합건물 개발 특혜 의혹 등을추궁할 방침이다.

이씨의 법률 대리인인 김용철 변호사는 "늦어도 6일까지는 조사를 받을 예정이며 건강이 나빠 직접 출두할지, 방문조사 등 다른 형식으로 받을지 검찰과 조율하고있다"고 말했다.

김홍일 3차장검사는 "2002년부터 올해 7월까지 행자부 주민전산망을 통해 이 후보 측 주민등록등ㆍ초본 200여통이 발급된 것으로 파악하고 접속 및 열람자 80~90%를 상대로 한 조사를 마쳤는데 대부분 적법하게 가족의 위임을 받거나 공무수행을

위해 등ㆍ초본을 뗀 것으로 나타났고 나머지 10~20%에 대한 발급 경위 등을 확인 중"이라고 설명했다.

그는 또 "건교부 토지전산망은 외부 접속이 불가능하고 담당직원이 각 기관 요청에 따라 관련 자료를 조회해주고 있는데 최근 몇년간 국정원이 이 후보나 그 가족의 토지 보유 내역을 조회한 적은 없는 것으로 확인됐다"고 덧붙였다.

디지털뉴스팀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