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남북 적십자회담,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논의
더보기

남북 적십자회담, 국군포로-납북자 문제 논의

입력 2006-02-21 18:28수정 2009-09-30 11:5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남북한은 21일 금강산에서 제7차 적십자회담 전체회의를 열어 국군포로와 납북자의 생사 및 주소 확인과 이산가족간 우편물 교환과 대면상봉, 화상상봉의 정례화 문제를 논의했다.

이날 회의에서 남측은 6·25전쟁 중 북측에 억류된 국군포로와 납북자 뿐 아니라 전쟁 후 납북된 사람들의 생사와 주소를 확인할 것을 요구했으나 북측은 전쟁이 끝난 뒤 납북된 사람들이 없다는 기존 주장을 굽히지 않은 것으로 전해졌다. 이번 회담은 23일까지 이어진다.

한편 북측은 21일 남측이 지난해 7월부터 올 1월까지 쌀 50만t을 차관 형식으로 제공한 데 대해 감사의 뜻을 표하는 전화통지문을 남측에 보내왔다.

남측은 지난해 7월 남북 경제협력추진위원회에서 북측에 국내산 쌀 40만t과 태국산 쌀 10만t을 제공키로 합의했다.

통일부에 따르면 쌀 50만t은 지난해 북한이 생산한 쌀 생산량(202만t)의 24.8%에 이른다.

금강산=공동취재단

이명건 기자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