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이택순 경찰청장 내정자 오피스텔 임대소득세 안내
더보기

이택순 경찰청장 내정자 오피스텔 임대소득세 안내

입력 2006-02-06 03:06수정 2009-10-07 23:5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이택순(李宅淳) 경찰청장 내정자가 1989년과 1992년 구입한 오피스텔 2실의 임대소득에 대한 소득세 신고를 누락했던 것으로 드러났다.

이 내정자는 5일 국회에 제출한 인사청문회 서면 답변 자료에서 “실질적으로 모친이 관리하고 있었고 금액도 적어 부가가치세 및 소득세 신고를 해야 한다는 사실을 인식하지 못한 불찰이 있었다”고 답했다.

그는 “이는 잘못됐다고 생각하며 세무 규정에 따라 납부 등 시정 조치토록 하겠다”고 덧붙였다.

이 내정자는 1989년 5월과 1992년 3월 서울 마포구 아현동 모 오피스텔을 각각 2500만 원, 2700만 원을 주고 구입했으며, 이는 부모가 노후에 월세를 받아 생활비와 용돈으로 쓰게 하려고 저축 등을 통해 구입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진구 기자 sys1201@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