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불교종단협의회 “日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현지조사 추진”
더보기

불교종단협의회 “日 강제동원 희생자 유골 현지조사 추진”

입력 2006-02-06 03:06수정 2009-09-30 13:4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조계종 등 27개 종단이 회원으로 가입돼 있는 한국불교종단협의회는 3일 상임이사회를 열고 “정부가 추진하고 있는 한국인 강제 동원자 유골 실지조사를 성사시키기 위해 일본 불교계에 협조를 요청하기로 했다”고 5일 밝혔다.

종단협의회는 이달 사무총장인 관음종 총무원장 홍파(泓波) 스님이 전일본불교협회를 방문해 협조를 요청하고 일본 사찰에도 협조 공문을 발송하는 방안을 적극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

‘일제 강점하 강제 동원 피해 진상 규명위원회’는 강제 동원으로 숨진 5만여 명의 유골 대부분이 일본 사찰에 보관돼 있을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진상규명위는 3차례에 걸쳐 한일유골문제협의회를 열어 일본 측에서 유골 918위(位)에 대한 정보를 건네받고 일본 측에 유골에 대한 실지조사를 요구했으나 일본 사찰들이 난색을 표해 어려움을 겪고 있다.

종단협의회의 한 관계자는 “정부 측으로부터 협조를 요청받기도 했지만 종교적인 차원에서도 강제 동원 희생자의 유골을 한국으로 봉환해야 한다는 공감대가 있었다”며 “일본 불교계와 지속적으로 교류해 왔던 만큼 좋은 결과가 있을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말했다.

문병기 기자 weappon@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