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복지부, 항생제과다사용 병원 명단 9일 공개
더보기

복지부, 항생제과다사용 병원 명단 9일 공개

입력 2006-02-05 15:46수정 2009-10-08 14:1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보건복지부는 감기 처방에 항생제를 과도하게 사용하는 의료기관의 명단을 9일 홈페이지에 공개할 예정이다.

복지부 관계자는 5일 "전국 병·의원의 급성 상기도감염(감기) 환자에 대한 항생제 처방률을 홈페이지를 통해 공개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조치는 지난달 기준치 이상 항생제를 처방한 의료기관의 명단을 공개하라는 서울행정법원의 판결에 따른 것이다.

그동안은 항생제 처방률이 낮은 의료기관에 대해서만 명단을 공개해왔다.

항생제는 세균감염이 의심됐을 때만 사용해야 함에도 바이러스질환인 감기 치료에 쓰이면서 오남용으로 인해 내성률을 키운다는 지적이 많았다.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따르면 항생제 처방률은 대학병원 45.1%, 종합병원 49.9%, 병원 49.7%, 의원 59.2%로 네덜란드(16%), 말레이시아(26%) 등 외국에 비해 높은 편이다.

김상훈기자 core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