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산/경남]부산-울산 장애인 복지 서울 절반수준
더보기

[부산/경남]부산-울산 장애인 복지 서울 절반수준

입력 2005-05-26 07:08수정 2009-10-09 01: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전국 16개 광역자치단체의 장애인 복지수준이 큰 격차를 보였다.

한국장애인단체총연맹은 “열린우리당 장애특별위원회 위원장인 장향숙(張香淑) 의원을 통해 시도별 장애인 복지 실태를 조사한 결과 울산과 전남은 서울의 절반 수준에 불과할 정도로 차이가 컸다”고 25일 밝혔다.

조사대상은 모든 광역자치단체와 교육청, 지방 및 중앙노동위원회 등 40개 기관이었고 복지여건과 복지행정 등 10개 영역에서 55개 지표를 측정했다.

전체 지표를 총괄한 결과 장애인 복지의 수준을 나타내는 ‘복지 지수’는 서울이 1로 가장 높았고 충남은 0.73으로 2위, 전북이 0.68로 3위였다. 다음은 강원과 제주였고 울산과 전남은 최하위를 기록했다.

재정자립도가 전국 평균 이상인 지역의 경우 서울만 상위권을 유지했을 뿐 울산, 부산, 대구, 대전, 인천 등은 장애인복지수준이 크게 낮았다.

재활서비스 영역에서는 서울이 지수 1로 역시 1위였으며 충남과 강원이 0.29로 공동 2위, 제주가 0.25로 4위였다.

나머지 지역은 평균인 0.196에도 미치지 못했고, 부산이 0.07로 가장 낮았다. 인천과 전남은 0.08이었다.

장애인 복지행정 영역에서도 서울이 가장 높았고 제주와 경기, 전북, 충북이 뒤를 이었다.

특수학교 직업담당교사의 자격증 소지율은 경남과 제주가 100%, 광주 81.3%, 부산 64.7%, 충남 53%였고 나머지는 50%이하로 나타났다. 서울은 1.3%, 경기는 3.9%로 지역간 편차가 컸다.

장애인단체총연맹은 “복지 수준의 격차를 해소하기 위해서는 자치단체에 대한 지도 감독을 강화하고 보건 및 의료행정의 선진화에 관심을 기울여야 한다”고 말했다.

한편 이 단체는 올해부터 복지예산이 지방으로 이양됨에 따라 장애인 복지정책에 대한 발전 방안을 마련하기 위해 26일까지 부산에서 ‘전국 장애인 지도자 초청, 한마음 교류대회’를 열고 있다.

조용휘 기자 silent@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