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삼성전자 2분기 순익 1조 1300억…1분기보다 0.2% 증가
더보기

삼성전자 2분기 순익 1조 1300억…1분기보다 0.2% 증가

입력 2003-07-16 18:37수정 2009-10-08 20:3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삼성전자는 올 2·4분기(4∼6월) 매출은 전 분기에 비해 2.5% 상승한 9조8400억원, 순이익은 0.2% 늘어난 1조1300억원이라고 16일 밝혔다.

그러나 이 기간 영업이익은 1조1600억원으로 전 분기에 비해 14% 줄었다. 6분기 연속 1조원을 넘었지만 5분기 연속 하락세이기도 하다.

삼성전자 IR팀 차영수 상무는 “사스(SARS·중증급성호흡기증후군)와 세계 경기침체 등 악재로 당초 기대에는 못 미쳤다”며 “그러나 어려운 경영여건 속에서도 인텔, 노키아, 모토로라, 필립스, 소니 등을 능가하는 실적으로 시장 기대에 부응했다”고 밝혔다.

이 같은 실적은 증권가에서도 긍정적으로 평가돼 삼성전자의 이날 주가는 전일보다 2.45% 오른 41만8000원으로 마감됐다.

2·4분기에는 특히 초박막트랜지스터 액정표시장치(TFT-LCD)의 약진과 휴대전화 단말기의 고전(苦戰)이 두드러지게 대조됐다. LCD 매출은 전 분기에 비해 42%나 늘어난 1조900억원으로 처음으로 1조원대를 넘어섰다. 반면 휴대전화기 매출은 2조7900억원으로 전 분기 3조400억원에 비해 8.2% 줄었다.

메모리 사업은 가격 하락에도 불구하고 플래시메모리 판매 증가와 고성능 DDR400 D램 수요 증가에 힘입어 전 분기 대비 1.8% 늘어난 1조8300억원의 매출을 올렸다. 디지털미디어와 생활가전 분야 영업이익은 전 분기에 비해 각각 60%와 70% 줄었다.

사업부문별 매출은 반도체 3조7600억원, 정보통신 3조1800억원, 디지털미디어 1조8500억원, 생활가전 9700억원으로 각각 집계됐다. 각 부분 영업이익은 반도체 5700억원, 정보통신 5500억원, 디지털미디어 400억원, 생활가전 30억원.

차 상무는 “6월 들어 매출과 이익 증가세가 뚜렷해 하반기에는 실적 상승이 예상된다”고 말했다.

김태한기자 freewill@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