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부시 再選길목 실업 먹구름…집권후 일자리 200만개 사라져
더보기

부시 再選길목 실업 먹구름…집권후 일자리 200만개 사라져

입력 2003-07-04 19:05수정 2009-09-28 22:4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국의 6월 실업률이 9년 만에 최고치인 6.4%를 기록함에 따라 앞으로의 고용사정이 2004년 조지 W 부시 미국 대통령의 재선을 판가름할 주요 변수가 될 것이라는 분석이 나왔다.

뉴욕 타임스는 3일 “2001년 부시 대통령 집권 후 200만개 이상의 일자리가 사라져 허버트 후버 대통령(재임 1929∼1933년) 이후 집권 기간에 일자리 수가 줄어드는 최초의 대통령이 될 위기에 처했다”고 보도했다. 선거 캠페인에서 후버 대통령과 비교되는 것만은 막아야 부시 대통령에게 승산이 있다는 것.

이미 민주당은 ‘없어진 300만개의 일자리’라는 선거용 슬로건을 만들었다. 민주당 성향의 연구 단체들은 부시 행정부 하에서 일자리 수를 면밀히 추적하기 시작했다.

현재 실업문제는 20년 만에 최악의 상황이다. 실업 문제를 비롯해 미국이 겪고 있는 경제 불황은 전적으로 부시 행정부 시절의 문제만은 아니다. 90년대 주가와 투자의 거품, 회계부정, 아프가니스탄과 이라크전쟁 등 여러 가지 요인이 복합적으로 얽혀 있다. 문제는 이런 요인들이 당분간 해소되지 않을 것이라는 점에서 부시 행정부가 신경을 쓰고 있다. 지난달 실업률이 치솟은 것도 따지고 보면 취업자는 전달 수준을 유지했지만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감으로 구직자가 60만명이나 늘어났기 때문인 것으로 분석됐다. 경기회복에 대한 기대를 높인 것은 다름 아닌 부시 행정부 자신. ‘일자리와 성장계획’이라며 행정부가 최근 통과시킨 세금 감면 법안이 그것이다.

부시 행정부는 경기가 회복 기미를 보이는 가운데 세금 감면에 따른 소비와 투자의 증가 효과가 결합되면 곧 일자리가 늘어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그러나 경제 전문가들은 경제가 불황에서 벗어나더라도 2004년까지는 일자리 창출로 이어질 만큼 회복되지 못할 가능성이 20∼30%에 이를 것으로 전망하고 있다.

박혜윤기자 parkhyey@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