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정부 『4자회담 남북 직접 추진』
더보기

정부 『4자회담 남북 직접 추진』

입력 1997-03-08 20:37수정 2009-09-27 03:05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워싱턴〓이재호특파원】 정부는 한반도 4자회담 설명회가 끝남에 따라 향후 본회담 개최를 위한 협상은 더 이상 北―美(북―미)간 협의채널에 맡기지 않고 남북한간의 직접논의를 통해 추진키로 했다. 설명회 한국대표단의 한 관계자는 7일 워싱턴 주재 한국 특파원들과 만난 자리에서 『4자회담 개최 문제가 앞으로 북―미 협상을 통해 결정되어서는 안된다』고 말하고 『한국은 93, 94년 제네바 북한핵 회담 때처럼 북―미간 협상에서 소외되고 책임과 비용부담은 한국이 떠맡게 되는 것을 원하지 않는다』고 덧붙였다. 이 관계자는 이어 『이번 회담에서 북한측은 우리측을 대화상대로 인정하고 4자회담 제의를 진지하게 경청했다』면서 북측이 결국 4자회담에 응할 것으로 본다고 말했다. 그는 또 한반도 평화체제 수립은 당사자인 남북한간에 협의되어야 한다면서 『기본적인 협의나 합의는 남북한간에 이뤄지고 美中(미중)은 이해 당사자로서 합의를 보장해주는 역할을 담당하게 될 것』이라고 말했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