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신환 “주대환, 납득하기 어려운 사퇴…당내 갈등 부추겨”
더보기

오신환 “주대환, 납득하기 어려운 사퇴…당내 갈등 부추겨”

뉴스1입력 2019-07-12 09:40수정 2019-07-12 09:4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1일 오전 서울 여의도 국회에서 열린 제49차 원내정책회의에서 모두발언을 하고 있다. 2019.7.11/뉴스1 © News1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는 12일 주대환 혁신위원장의 사퇴와 관련 “겨우 수습 국면에 들어선 당내 갈등을 부추기고 있다”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최고위원회의에서 “주 위원장이 납득하기 어려운 이유를 말하며 사퇴 의사를 밝혔다”며 “그동안 혁신위에서 어떤 논의가 있었는지는 모르지만, 혁신위의 1차 혁신안 의결 후 위원장이 사퇴한 것은 스스로 내린 결정을 스스로 불복하는 모양새”라고 말했다.

앞서 주 위원장은 전날(11일) 혁신위의 지도체제 개편과 관련한 혁신안 의결 과정에서 계파 갈등이 재연됐다고 반발하며 자진사퇴했다. 주 위원장은 특히 바른정당계를 겨냥 “젊은 혁신위원들을 뒤에서 조종해 당을 깨려는 근원 세력에 대해서는 규탄하지 않을 수 없다”고 밝히기도 했다.

이에 오 원내대표는 “혁신위 구성을 보면 최고위원 추천이 소수인데도 (주 위원장이) 최고위원들이 배후에서 (혁신위를) 좌지우지한 것처럼 사실과 다른 말을 하며 수습 국면에 겨우 들어선 당내 갈등을 부추겼다”며 “어럽게 출범한 혁신위가 위원장 사퇴로 좌초되는 것을 상상해선 안된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는 “조속한 시일 내에 위원장을 인선해 혁신위가 정상적인 활동을 이어가도록 당 지도부가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덧붙였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