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中 “홍콩은 中 내부문제, 간섭 안 돼…송환법 보류 결정 존중”
더보기

中 “홍콩은 中 내부문제, 간섭 안 돼…송환법 보류 결정 존중”

뉴스1입력 2019-06-16 10:43수정 2019-06-16 10: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홍콩은 中 특별행정구역…다른 나라가 관여 못해” 중국 외교부는 15일 홍콩 문제는 중국 내정 문제이며 따라서 다른 나라나 조직, 개인은 간섭할 권리가 없다는 입장을 밝혔다.

로이터통신과 AFP통신에 따르면 겅솽(耿爽) 중국 외교부 대변인은 이날 홍콩 행정수반인 캐리 람(林鄭月娥) 행정장관이 범죄인 인도법(일명 송환법) 추진을 잠정 중단한다고 발표한 뒤 “결정을 존중한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그는 이번 결정은 “공동체의 견해를 좀 더 폭넓게 듣고, 가능한 한 빨리 지역사회의 안정을 되찾기 위한 것”이라며 “우리는 이 결정을 지지하고 존중하고 이해한다”고 말했다.

이어 “홍콩이 반환된 이래 일국양제(一國兩制·한 나라에 두 체제가 공존하는 일)와 항인치항(港人治港)이라는 고도의 자치 원칙은 확실히 관철되고 있다. 홍콩 사람의 권리와 자유는 충분히 보장된다”면서 “동시에 홍콩은 중국의 특별행정구역이며, 홍콩의 일은 순전히 중국 내정에 속한다. 어떤 나라 조직 개인이 관여할 권리는 없다”고 강조했다.

주요기사

그는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유지하는 것은 중국뿐 아니라 전 세계 국가의 이익에도 부합한다”며 “국가의 주권 및 안보, 홍콩의 번영과 안정을 보호하겠다는 중국의 결의는 흔들리지 않는다”고 말했다.

현재 홍콩은 송환법 개정을 둘러싸고 1997년 중국 반환 이래 최악의 정치적 혼란을 겪고 있다. 지난 9일에는 홍콩 시민 103만명(주최 측 추산)이 거리로 나와 역대 최대 규모의 반대 시위를 벌였고, 12일에는 경찰의 강경 진압 과정에서 수십명의 부상자가 발생했다.

1주일간 계속된 시위로 궁지에 몰린 람 장관은 15일 법안의 무기한 연기를 발표했다. 하지만 완전 철폐는 배제해 당분간 혼란은 계속될 것으로 보인다.

홍콩 국내외 언론들은 이날 발표에 대해 16일 대규모 시위를 앞두고 정부가 무릎을 꿇은 것으로 해석했으나, 람 장관은 “사회의 안정을 회복하기 위한 것이었을 뿐 일요일 시위와 아무 상관이 없다”고 일축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