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건강 100세]흡연은 습관 아닌 치료받아야 할 질병
더보기

[건강 100세]흡연은 습관 아닌 치료받아야 할 질병

가천대 길병원 가정의학과 고기동 교수입력 2016-04-18 03:00수정 2016-04-18 12:0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가천대 길병원 가정의학과 고기동 교수
참 끊기 힘든 게 담배다. 심지어 암 진단을 받고도 담배를 끊지 못하는 환자도 생각보다 많다. 당뇨나 심혈관 질환 환자도 금연하라는 의사의 조언을 실천하는 경우가 드물다. 담배 속에 있는 중독(의존)성 물질인 니코틴 때문이다. 흡연은 니코틴에 의한 뇌 신경회로의 병적 상태다. 공익광고 카피처럼 흡연은 질병이고, 치료는 금연이다.

담배 연기에는 발암물질 40여 가지와 화학물질 4000가지 이상이 들어 있다. 타르와 유독가스 등 독성물질은 우리 몸의 모든 세포, 모든 장기에 피해를 준다. 특히 여러 암과 심혈관 질환, 만성 호흡기 질환의 주요한 원인이다. 흡연자가 암에 걸려 사망할 확률은 비흡연자의 2배이며, 하루 한 갑 이상을 피우는 흡연자는 비흡연자의 약 4배다. 최근에는 간접흡연에 의한 암 발생 위험도 증가한다는 많은 증거가 나오고 있다.

‘담배를 끊겠다고 꼭 병원 치료를 받아야 하나’라고 생각하는 흡연자가 많다. 하지만 흡연은 단순한 습관이나 기호의 문제가 아니다. 니코틴에 대한 의존 상태다. 자기 의지만으로 금연할 경우 1년 성공률은 5% 미만에 그친다. 금연에 성공하려면 금단 증상과 흡연 욕구를 이겨낼 수 있는 자기만의 노하우와 적절한 약물 요법이 필요하다. 특히 니코틴 의존도가 높은 흡연자는 약물 요법이 필수적이다.

금연 치료 약물들은 뇌신경에 작용해 금단 증상을 줄여주고 흡연에 대한 욕구를 감소시켜 준다. 금연 의지가 있는 흡연자에게 도움을 준다. 금연 약물로 니코틴 대체제(니코틴 패치, 껌, 사탕)를 비롯해 2, 3종이 널리 사용되고 있다. 약제마다 특징과 부작용이 있으므로 어떤 약을 사용하는 것이 좋을지 전문가와 의논 후 결정하는 것이 좋다. 전자담배는 아직 임상 자료가 충분하지 않기 때문에 금연 효과에 대한 확실한 결론이 없다.

주요기사

지난해 2월부터 금연 진료비와 약값을 국가가 지원하고 있다. 금연 성공 시 본인 부담금 환급과 ‘건강 축하선물’도 있다고 한다. 물론 금연으로 개인과 가족의 건강을 지키는 것보다 더 큰 혜택은 없을 것이다.

가천대 길병원 가정의학과 고기동 교수
#흡연#질병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