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2012새해 특집]北 김정은 시대 남북관계… “도발 사과 얽매이지 말고 관계 개선해야” 53.3%
더보기

[2012새해 특집]北 김정은 시대 남북관계… “도발 사과 얽매이지 말고 관계 개선해야” 53.3%

동아일보입력 2011-12-31 03:00수정 2011-12-31 09:06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김정은, 대화상대 인정” 32.5% “안된다” 10.8%
김정일 북한 국방위원장 사망을 계기로 우리 국민은 향후 남북 관계의 안정적 관리를 선호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김정은 체제는 오래 지속될 것이란 전망과 함께 천안함 폭침 및 연평도 포격 도발 이후 우리 정부가 고수해온 북한의 ‘선(先)사과’에 매달리지 말고 남북관계 개선에 나서야 한다는 응답이 많았다.

이는 작년 1월 발표된 본보 여론조사 때 ‘원칙적인 대북정책을 유지하라’(47.3%)와 ‘대화와 타협을 통한 온건한 정책으로 바뀌어야 한다’(48.4%)는 응답이 엇비슷했던 것과는 크게 달라진 결과다. 김정일 사망 및 후계자 승계 과정에서의 북한 내 권력다툼 가능성이 먼 미래의 일이 아니라 ‘실제 상황’으로 현실화하면서 불안 요인을 정부가 관리해 주기를 바라는 것으로 풀이된다.

○ “김정은 체제 오래갈 것”


응답자의 56.4%는 “북한은 무너질 사회가 아니며 중국도 지원하기 때문에 오랜 기간 지속될 것”이라고 답했다. “당분간 유지되지만 2, 3년 내로 무너진다”는 답변(28.9%)이나 “내부 권력투쟁과 민심 이반으로 1년 안에 무너진다”는 응답(4.3%)보다 훨씬 많았다.

김정은 체제의 안정성을 높이 내다본 응답은 30∼50대 남성에서 뚜렷하게 나타났다. 이런 응답성향은 한나라당 지지층 혹은 자신을 보수적으로 평가한 응답자에서도 비슷하게 나타났다. 한나라당 지지자의 54.9%와 보수성향 응답자의 55.7%가 ‘오랜 지속’을 예상했다. 상대적으로 20대 남성은 9.8%가 ‘1년 내 붕괴’를 전망했다. 20대 남성은 지난해 발생한 북한의 천안함·연평도 도발을 계기로 북한 체제에 대해 젊은층 가운데 비판적인 의식이 가장 높은 그룹이다.

관련기사

○ “김정은의 태도 봐 가며 대화해야”

이명박 정부가 3대 세습을 통해 집권하는 김정은 체제를 인정해야 하는지에 대한 질문에서는 ‘북한의 태도’가 가장 중요하다는 의견이었다. 응답자의 47.9%는 “한반도 비핵화에 대한 태도를 보면서 판단해야 한다”고 답했다. “김정은을 대화상대로 인정해야 한다”는 답변(32.5%)도 적지 않았다. “대화상대로 인정하면 안 된다”는 응답은 10.8%에 그쳤다.

한나라당 지지층에서는 ‘김정은 인정’ 응답이 평균(32.5%)보다 낮은 22.9%였다. 반면에 민주통합당 지지층에서는 “인정하라”는 답변(44.5%)이 평균보다 높았다. “태도를 봐가며 판단하라”는 답변(43.3%)보다 오차 범위 내에서 조금 더 높은 점이 눈에 띈다.

○ “북한 사과에 얽매일 필요 없다”

응답자의 53.3%는 “북한의 사과에 얽매이지 말고 남북관계를 전향적으로 풀 때가 됐다”고 답했다. 반면 37.3%는 “북한의 사과가 없으면 북한과의 대화에 적극 나서면 안 된다”고 답했다. 보수층 및 한나라당 지지자, 박근혜 비대위원장 지지층은 양쪽 의견이 오차 범위 내에서 엇비슷하게 나타났다.

3040세대에서 남북관계의 전향적 관리 요구가 컸다. 386세대가 주축이 된 40대 남성은 ‘사과에 얽매이지 말라’는 응답이 65.8%에 이르렀다. ‘사과 필요’(41.0%)의 응답이 ‘얽매이지 말라’(39.4%)보다 더 많은 연령층은 60대 이상이 유일했다. 다만 20대 남성층에서는 ‘북한 사과가 필요하다’는 응답이 44.3%로 전체 성별 연령별 그룹 가운데 사과 요구가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 본보-R&R 여론조사 통계표

김승련 기자 srkim@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