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트럼프, 에르도안과 빅딜 시도…“F-35 판매 재개는 어때?”
더보기

트럼프, 에르도안과 빅딜 시도…“F-35 판매 재개는 어때?”

뉴스1입력 2019-10-10 16:21수정 2019-10-10 16:2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도널드 트럼프 미국 대통령이 터키에 쿠르드족을 공격하지 않는 대가로 미국산 스텔스 전투기 F-35 판매 재개를 제안했었다고 워싱턴포스트(WP) 칼럼니스트가 10일(현지시간) 밝혔다.

WP 외교·안보 담당 칼럼니스트 조시 로긴은 이날 익명의 미 국무부 고위 관리를 인용, 트럼프 대통령이 지난 6일 레제프 타이이프 에르도안 대통령과의 통화에서 이러한 제안을 했다고 말했다.

이 관리에 따르면 트럼프 대통령은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자신은 시리아 북동부 군사작전을 지지하지 않으며 미국은 참여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고 한다.

또 에르도안 대통령에게 “아주 좋은 패키지”인 유인책을 제안했는데, 여기에는 국빈 방문과 F-35 판매 재개가 포함됐다.

주요기사

F-35 판매 재개는 미국의 현 정책에서 벗어나는 것이다. 미국은 지난 7월 터키가 ‘러시아산 사드’로 불리는 미사일 방어(MD) 시스템 S-400 구매를 강행했다는 이유로 F-35 전투기 프로그램에서 터키를 공식 제외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통화 뒤 약 1000명에 달하는 시리아 주둔 미군을 철수한다고 밝혔다. 그리고 터키는 미국의 시리아 철군 발표 3일 만에 시리아 북부에서 쿠르드족을 겨냥한 군사작전을 개시했다.

로긴은 “에르도안 대통령은 (시리아) 침공을 감행했지만 어쨌거나 백악관은 다음 달 에르도안 대통령이 방문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