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관세폭탄’ 위협에 백기 든 멕시코, 美국경에 군 투입
더보기

‘관세폭탄’ 위협에 백기 든 멕시코, 美국경에 군 투입

뉴스1입력 2019-06-25 09:28수정 2019-06-25 09: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미-멕 국경에 1만5천명 배치…이민자 단속 활동 멕시코 정부가 미국으로 계속 이어지는 이민자 행렬을 단속 및 차단하기 위해 국경지대에 군병력 1만 5000명을 새로 투입했다.

AFP통신에 따르면 루이스 산도발 멕시코 국방장관은 24일(현지시간) 기자회견에서 “북부 국경에 방위군과 육군으로 구성된 1만 5000명의 병력을 배치했다”고 밝혔다.

산도발 장관은 군병력 임무에 대해 이민자들이 국경을 넘지 못하도록 하는 역할이라며 “범죄가 아닌 행정적 위반이라는 점을 감안, 이민자를 억류해 이민당국에 넘겨주고 있다”고 설명했다.

AFP통신은 이미 지난 주부터 북부 도시 시우다드 후아레즈에서 중무장한 방위군이 강을 건너는 이민자 행렬을 막는 모습이 목격됐다고 전했다.

주요기사

현재 멕시코 정부는 과테말라 등과 맞닿은 남부국경에도 군병력 6000명을 투입해 이민자 단속 활동을 벌이고 있다.

미국과 멕시코는 이민자 문제를 놓고 수차례 갈등을 빚어왔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부터는 관세인상 가능성을 언급하며 멕시코가 이민자 단속 활동을 강화하지 않으면 고율 관세를 부과하겠다고 압박했다.

결국 멕시코는 이달 초 미국과 합의를 통해 관세를 유예받는 대신, 국경지대 경비를 강화할 것을 약속했다. 미국 정부는 45일간의 유예 기간 동안 멕시코의 약속 이행 노력을 지켜본 뒤 관세 부과 여부를 최종 결정할 예정이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