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영국밴드 ‘더 1975’, 태극기 밟은 사진으로 구설
더보기

영국밴드 ‘더 1975’, 태극기 밟은 사진으로 구설

뉴시스입력 2019-09-07 20:41수정 2019-09-07 20:43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영국 밴드 ‘더 1975(The1975)’ 보컬 매튜 힐리가 태극기를 밟고 있는 사진을 올려 비난을 자초했다.

힐리는 6일 서울 올림픽공원 올림픽홀 대기실로 추정되는 공간 내 테이블 위에 놓인 태극기 위에 자신이 신고 있는 검은 부츠를 올려놓았다. 이 모습을 찍은 셀피를 태극기 이모티콘과 함께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게재했다.

악의는 없어 보였으나, 국기 위에 발을 올린 것을 지적하는 팬들의 항의가 연달았다. 힐리는 “이건 내 깃발”이라고 대꾸했을 뿐 사과는 하지 않았다. 태극기에는 ‘더 1975 라이브 인 서울’이라는 글자와 함께 멤버들의 이름이 적혀 있다.

하지만 자신에 대한 비난과 논란이 이어지자 결국 사진을 삭제했다. 7일 출국하며 인천국제공항에서 촬영한 셀피 사진을 올렸을 뿐 끝까지 사과는 하지 않았다. “다른 국가에 대한 존중 없이, 사진 삭제만 하고 떠나면 끝이냐” 등 네티즌들의 비판의 목소리는 더 커지고 있다.

주요기사

2022년 결성된 더 1975는 2016년 발표한 정규 2집 ‘아이 라이크 잇 웬 유 슬립, 포 유 아 소 뷰티풀 옛 소 언어웨어 오브 잇’이 미국 빌보드 메인 앨범 차트 ‘빌보드 200’에서 1위를 차지하며 스타덤에 올랐다. 6일 세 번째 내한공연을 펼쳤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