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文대통령 “세계 경제, 확대 균형으로 되돌려야…아세안+3가 중심 역할”
더보기

文대통령 “세계 경제, 확대 균형으로 되돌려야…아세안+3가 중심 역할”

뉴시스입력 2019-11-04 11:17수정 2019-11-04 11:42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문재인 대통령은 4일 “자유무역 질서가 외풍에 흔들리지 않도록 지켜내고, 축소 균형을 향해 치닫는 세계 경제를 확대 균형의 길로 다시 되돌려놓아야 한다”며 “아세안+3가 협력의 중심적 역할을 할 수 있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문 대통령은 이날 오전 태국 방콕에서 열린 제22차 동아시아국가연합(ASEAN·아세안)+3 정상회의 모두 발언에서 “다시 보호무역주의의 바람이 거세다. 교역 위축으로, 전세계 90% 국가들이 동반 성장둔화를 겪을 것이라는 국제통화기금(IMF)의 우려도 있었다”며 이렇게 말했다.

아세안+3 정상회의는 1997년 아세안 창설 30주년을 기념하기 위해 당시 비회원국이었던 한·중·일 3국 정상을 동시 초청해 처음 개최됐다. 아시아 금융위기가 동아시아 전역으로 확산될 수 있다는 우려에 공동 대응의 필요성에 의해 출범한 이후 정례화 됐다.


문 대통령은 “새들은 바람이 강하게 부는 날 집을 짓는다. 강한 바람에도 견딜 수 있는 튼튼한 집을 짓기 위해서”라며 아세안+3가 처음 출범하던 당시 위기 상황을 상기시키는 말로 모두 발언을 시작했다.

주요기사

이어 “20여 년 전 우리가 그랬다. 아시아 외환위기의 폭풍이 몰아칠 때 아세안+3가 처음으로 한자리에 모였다”며 “위기 속에 하나가 되어, 우리는 세계 경제 규모의 30%를 차지하는 튼튼한 경제권을 만들어냈다”고 언급했다.

문 대통령은 “역내포괄적경제동반자협졍(RCEP) 타결은 역내 자유로운 무역과 투자 확대는 물론 동아시아 평화와 공동 번영에도 기여하게 될 것”이라며 “오늘 회의가 우리의 협력을 강화하고,자유무역 질서를 지켜내며, 동아시아 공동체의 초석을 놓는 계기가 되길 바란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이달 한국에서 열리는 한·아세안 특별정상회의와 한·메콩 정상회의에서 오늘의 논의를 더욱 구체화하고 결실을 맺을 수 있길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방콕(태국)=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