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日언론 “북러, 김정은 24~26일 방러 최종 조정 중”
더보기

日언론 “북러, 김정은 24~26일 방러 최종 조정 중”

뉴시스입력 2019-04-18 19:32수정 2019-04-18 19:3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회담장은 블라디보스토크 루스키 섬 내의 극동연방대 유력

김정은 북한 노동당위원장이 오는 24~26일 사흘간 러시아를 방문하는 방향으로 일정을 최종조정하고 있다고 일본 교도통신이 18일 보도했다. 김 위원장은 특별열차 편으로 러시아 극동 블라디보스토크에 도착해 루스키 섬에서 블라디미르 푸틴 대통령과 첫 정상회담을 할 것으로 예상된다.

앞서 러시아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루스키 섬 내에 있는 극동연방대 스포츠용 건물 1동이 북러 정상회담 준비차 폐쇄됐다고 17일 보도했다.보도에 따르면 이 건물 내 안내데스크 등에는 “김 위원장의 방문과 관련해 17~24일까지 폐쇄”, “기술적 이유로 17~30일까지 폐쇄” 등 안내문이 부착됐다.

리아노보스티 통신은 대학 소식통을 인용해 “푸틴 대통령의 방문 및 (김 위원장과의) 회담에 대비해 건물 내 모든 시설이 폐쇄될 것”이라고 보도했다.

아울러 일본 후지뉴스네트워크(FNN)는 17일 김 위원장의 집사로 불리는 김창선 국무위원회 부장의 블라디보스토크 시찰 모습을 포착해 보도했다. 김 부장은 블라디보스토크 역 주변을 둘러본 것으로 알려졌다.

주요기사

김 부장은 지난 2월 제2차 북미 정상회담을 앞두고도 베트남 하노이를 먼저 찾아 주요 장소를 둘러보는 등 북한의 중요한 행사에 앞서 김 위원장 동선을 사전 점검하는 역할을 맡아 왔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