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오신환, 하태경 직무정지 결정에 “손학규, 반대파 제거하는 비열한 작태”
더보기

오신환, 하태경 직무정지 결정에 “손학규, 반대파 제거하는 비열한 작태”

뉴시스입력 2019-09-19 10:28수정 2019-09-19 10:2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난장판 만들지 않으면 당권유지 못하는 무능한 당대표"
"孫 자리지키면 망해…파국 몰고가는 대표 왜 필요한가"

오신환 바른미래당 원내대표가 19일 하태경 최고위원의 직무정지 6개월 결정에 “결과부터 말하면 손학규 대표가 윤리위를 동원해 반대파를 제거하는 치졸하고 비열한 작태를 되풀이한 것이다”라고 비판했다.

오 원내대표는 이날 오전 국회에서 열린 원내대책회의에서 “어젯밤 도저히 묵과할 수 없는 불상사가 벌어졌다”며 “당 윤리위원회는 하 최고위원에게 6개월 직무정지 결정을 내렸다”며 이 같이 밝혔다.

그는 “손 대표는 (우리 당을) 사당으로 타락시키겠다는 것이다. 손 대표는 진작 리더십을 상실했다”며 “당을 난장판 만드는 치졸한 작태가 아니면 당권 유지 방법이 없는 무기력하고 무능한 당대표라는 것을 스스로 입증한 것이다”라고 질타했다.

그러면서 “불심임당한 윤리위의 징계는 원칙적으로 효력이 없다”며 “하 최고위원은 당헌당규에 따라 최고위 임무를 수행할 것이다”라고 경고했다.

주요기사

이어 “당을 난장판 만든 손 대표는 책임져야 한다”며 “바른미래당은 더 이상 손 대표와 함께 할 수 없는 상황이다. 당을 파국으로 몰고가는 당 대표가 왜 필요한가”라고 힐난했다.

그는 또 “손 대표가 자리를 지키면 당이 망하는 길로 간다”며 “손 대표를 몰아내고 다른 길로 갈지 당원들이 결정해야 한다”고 목소리를 높였다.

전날 바른미래당 윤리위원회는 하 최고위원에 직무정지 징계를 내렸다. 하 최고위원은 지난 5월22일 임시 최고위원회의에서 손학규 대표를 향해 “나이가 들면 정신이 퇴락한다”고 발언해 윤리위에 회부됐다.

이로써 당 최고위원으로서 의결권을 행사할 수 없게 됐다. 이에 비당권파의 입지는 불리해질 전망이다. 현재 4(당권파) 대 5(비당권파)인 상황에서 당 최고위 계파 구성이 4대4로 꾸려지게 되면 당헌당규상 당 대표가 결정권을 갖게 되기 때문이다. 당 대표가 최고위 결정권을 쥐게 되면서 당권파와 비당권파의 갈등이 격화될 것으로 예상된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