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유승준 “내가 귀화? 정정보도 요구…허위보도 법적 조치”
더보기

유승준 “내가 귀화? 정정보도 요구…허위보도 법적 조치”

뉴시스입력 2019-11-20 15:28수정 2019-11-20 15:30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인스타그램에 기자 5명 실명 거론 지적
"법적대리인 김형수 변호사 인터뷰 왜곡"

가수 유승준(43·미국명 스티브 승준 유)이 자신의 ‘귀화’ 가능성을 언급한 기자와 매체를 언급하며 정정보도를 요구했다.

유승준은 20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해당 언론사 기사를 캡쳐해 올리고 기자 5명의 실명을 거론했다.

“변호사를 통해 수정 아니면 기사 삭제를 부탁드렸는데 아직도 그대로 있다”며 “인터뷰에서 김(형수) 변호사는 분명히 ‘기여’라는 단어를 쓰셨는데 ‘귀화’라고 기사가 나왔다”고 지적했다.


그러면서 “그리고 ‘재량권’을 ‘재산권’이라고 (기사에) 썼지만 두 단어가 김 변호사의 의도와 완전 다르게 나왔다. 잘못 듣고 올리셨다면 빨리 수정해 달라”고 청했다.

주요기사

또 “일부러 그렇게 하신건 아니라고 생각하지만 확실하지 않은 기사가 이런 식으로 미화되거나 오보로 나와선 안 된다”고 강조했다.

앞서 유승준의 법률대리인인 법무법인 세종 김형수 변호사는 전날 채널A와 인터뷰에서 “유승준은 실제 활동 계획을 염두에 두고 F-4비자를 신청한 것이 아니다”라며 “본의 아니게 여러 국민들께 불편과 심려를 끼쳐드린 점에 대해 죄송하다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 만약 입국하게 된다면 (한국사회에)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을지 고민해보겠다는 입장”이라고 말했다.

여기서 김 변호사의 ‘기여’를 일부 매체가 ‘귀화’로 보도하자 유승준이 직접 정정요구에 나선 것으로 보인다.

유승준의 법률대리인들인 법무법인(유한) 광장 윤종수 변호사와 법무법인 세종 임상혁 변호사 등도 이날 입장문을 내고 “유승준씨는 귀화를 고려하고 있지 않다”고 확인했다.

이들이 공개한 김 변호사의 채널A뉴스 인터뷰 내용은 “죄송하다는 마음을 표현하기 위해서 만약에 입국을 하게 된다면 공적으로 기여할 수 있는 방안이 있을지 고민을 해보겠다는 입장이다 아직까지 구체적인 계획을 구상하거나 준비하고 있는 것은 아니다”이다.

유승준의 법률대리인들은 “발음이나 전후 맥락상 ‘기여’에 관한 것임이 명백함에도, 이를 ‘귀화’라고 잘못 표현하는 허위 기사들로 인해 또다시 논란이 양산되고 있는 상황에 대해 깊은 유감을 표한다”고 토로했다. 아울러 “앞으로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하여는 법적 조치를 포함한 엄정한 대응을 해나갈 예정”이라고 별렀다.

그러면서 유승준에 대한 과거의 허위 보도를 나열했다. “1999년 6월17일 최초 군입대 관련 오보에 대해 다음 날 소속사 차원에서 사실무근이라는 입장을 밝혔고 이에 다음 날 정정기사가 나오는 등 허위 보도에 적극 대응해 왔으나, 2002년 입국금지 이후로는 허위 보도에 대해 적극적인 대응을 하기 어려운 입장이었다”는 것이다.

또 “이를 악용해 2015년 5월께 이른바 ‘아프리카TV 욕설’ 논란 해당 욕설을 한 당사자는 유승준이 아니라 해당 인터넷방송을 기획·제작한 신현원 PD 본인이었고, 해당 욕설은 유승준씨의 영상통화 종료 후 나온 것으로서 적어도 유승준씨 목소리가 아니라는 사실은 해당 방송을 한 번만 보면 쉽게 알 수 있다”고도 강조했다.

“신현원프로덕션에서도 해당 욕설은 유승준이 아닌 스태프의 대화였다고 이미 공식 해명과 사과를 했다. 그럼에도 다수의 미디어는 이를 외면하거나 오해의 소지가 있는 제목을 달아 보도, 이 내용은 제대로 바로잡혀지지 않았다”고 토로했다.

그러면서 세금 논란, 재외동포(F-4) 비자 논란 등에 관해서도 여러 차례 사실이 아니라는 점을 해명했고 여러 전문가들도 같은 취지의 의견을 밝힌 적이 있다고 강조했다.

유승준 법률대리인들은 “이러한 허위 기사는 유승준에 대한 악의적인 댓글 등으로 확대 재생산되고 있다. 유승준과 그 가족들은 이로 인해 너무나 큰 고통을 받고 있다. 이제는 더 이상 이를 감내하기 어려운 상황이다. 앞으로는 명백한 허위보도에 대하여는 민·형사상 법적 조치를 적극 고려할 예정”이라고 예고했다.

[서울=뉴시스]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