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커지는 ‘조국 지명 철회’ 목소리…교수 200명 시국선언
더보기

커지는 ‘조국 지명 철회’ 목소리…교수 200명 시국선언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입력 2019-09-05 15:52수정 2019-09-05 16:04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재학생→서울대 총학→전국 대학 교수 시국선언, 차례로 “조국, 법무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 촉구”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와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학과 교수 등 전·현직 교수들이 5일 오후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열린 ‘조국의 후보사퇴 촉구 문재인 정권 국정 파탄 규탄-교수시국선언 기자회견’에 참석해 조 후보자의 사퇴 등을 촉구하는 내용의 손팻말을 들고 있다. 이날 참석자들은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철회와 특검 실시를 정부에 요구하는 시국 선언을 발표했다.뉴스1

전국 대학 전·현직 교수 200여 명이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 촉구 시국선언을 했다.

이병태 카이스트 경영학과 교수, 조동근 명지대 경제학과 명예교수 등 보수 인사로 분류되는 전·현직 교수 200여 명은 5일 서울 중구 프란치스코 교육회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각종 특혜, 탈법 및 위선으로 국민의 공분을 산 조국의 법무장관직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그간 제기된 각종 의혹에 대해 특검을 실시해 한 점 의혹 없이 죄과를 국민 앞에 밝혀라”고 촉구했다.

이어 “문재인 정권의 검찰이 압수수색을 통해 조 후보자와 그 일가의 범죄행위를 조사하는 상황에 이르렀다. 범죄 피의자의 후보자 지명을 철회하고 특검을 통해 낱낱이 그 진상을 밝혀야 하는 상황에서도 독선으로 일관하고 있는 문 정권은 국민의 심판 대상”이라며 문재인 대통령을 향해 결단을 요구하고 나섰다.

교수들은 “문재인 정부의 누적된 정책 실패가 나라를 위기에 빠뜨렸다는 인식이 있었다. 결정적으로는 조 후보자 사태에서 교육과 학문의 진실성, 대학의 자율성이 악용된 사실이 드러나면서 교육의 당사자인 교수들이 준엄하게 질타할 필요가 있었다”며 조 후보자 지명 철회를 비롯해 ▲경제정책 시장 중심 전환 ▲한·미·일 관계 신뢰 복원 ▲한·일 군사정보보호협정(GSOMIA·지소미아) 파기 철회 ▲탈원전 정책 폐기 등을 요구했다.

5일 오전 서울 관악구 서울대학교에서 총학생회 학생들이 기자회견을 열고 조국 법무부 장관 후보자 지명 철회를 촉구하고 있다.뉴스1

앞서 같은 날 조 후보자의 모교이자 원소속처인 서울대학교에서도 그를 규탄하는 기자회견이 열렸다.

주요기사

서울대 총학생회는 이날 서울대 관악캠퍼스 행정관 앞에서 조 후보자 임명 반대를 거듭 촉구했다. 총학생회는 “지난 2일 조 후보자는 기자회견을 열어 자신과 가족을 둘러싼 각종 의혹에 대해 해명했지만, 청년들의 목소리는 여전히 배제돼 있었다”며 조 후보자의 딸 조모 씨와 관련된 의학논문 제1저자 등재 논란, 서울대 장학금 부정수급 논란, 동양대 총장상 논란, 한국과학기술연구원(KIST) 가짜 인턴 증명서 논란 등을 차례로 언급했다.

이어 “조 후보자 딸의 입시 부정에 대한 의혹은 점점 더 커지고 있다”면서 “조 후보자와 관련된 검찰 수사가 진행 중인 상황에서 조 후보자에게 대한민국 법무부 미래를 맡길 수 없다”고 강조했다.

아울러 “그저 몰랐다는 말은 절대 면죄부가 될 수 없다”며 “조 후보자가 법무부 장관에 오른다면 이는 제도의 공정함을 믿고 고군분투하며 매일을 살아가는 모든 청년에 대한 기만과 비웃음이 될 것이다. 사회 특권층에 돌아가는 부당한 이익들에 면죄부를 주는 메시지가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전날 오후에는 조 후보자가 교수로 있는 서울대 법학전문대학원(로스쿨) 재학생들이 “모든 의혹이 해소되기 전까지 법무부 장관 임명을 스스로 거부하고, 의혹이 해소되지 못하면 후보직을 사퇴하라”는 내용의 성명을 냈다. 이 성명은 로스쿨 학생들의 투표를 거쳐 확정(투표율 73.2%, 찬성율 84%)됐다.

장연제 동아닷컴 기자 jeje@donga.com
오늘의 핫이슈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