읽기모드공유하기
동아일보|정치

민주당, 성희롱 발언 논란 최강욱 징계 논의

입력 2022-05-10 03:00업데이트 2022-05-10 03:00
글자크기 설정 레이어 열기 뉴스듣기 프린트
글자크기 설정 닫기
黨윤리심판원에 직권조사 요청
더불어민주당이 최강욱 의원(사진)이 당내 비공개 온라인 회의에서 성희롱 발언을 했다는 이른바 ‘짤짤이 논란’과 관련해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직권 조사를 요청해 징계 여부를 논의하기로 했다.

민주당 신현영 대변인은 9일 비상대책위원회 회의 후 기자들과 만나 “최 의원의 온라인 회의 발언 건과 관련해 중앙당 윤리심판원에 직권 조사를 명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그러면서 “특히 2차 가해가 있었는지, 관련 보좌관끼리의 말맞추기 시도가 있었는지, 은폐 시도가 있었는지도 포함해 조사를 진행하고 이 부분까지도 조사 및 징계 대상으로 검토하기로 했다”고 덧붙였다. 징계 수위와 관련해 신 대변인은 “윤리심판원의 독립적 판단을 기다려보겠다”면서 “추가 피해를 방지하기 위해 최대한 빠른 시일 내 신속한 조사, 판단을 요청하기로 했다”고 했다.

이는 박지현 공동비대위원장이 최근 페이스북에서 “유출자가 문제라든지, 제보자를 찾아야 한다는 등의 2차 가해를 당했다”고 지적하는 등 당내에서도 비판이 이어지는 데에 따른 후속 조치로 풀이된다. 특히 6·1지방선거를 앞두고 성추행 논란이 더 이상 확산되지 않도록 조기에 차단하려는 시도로 보인다.

앞서 최 의원은 지난달 28일 국회 법사위 소속 의원들과 보좌진들이 참여한 온라인 화상회의에서 성희롱성 발언을 했다는 의혹이 제기되자 뒤늦게 페이스북에 사과문을 올린 바 있다.

권오혁 기자 hyuk@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댓글 0
닫기
많이 본 뉴스
최신기사
베스트 추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