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미대화 재개 前 김정은 방중 가능성…7월 유력” 관측

뉴시스 입력 2021-06-20 07:30수정 2021-06-20 07:30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국가안보전략연구원, 북한 향후 동향 전망
북미대화가 재개되기 전 김정은 북한 노동당 총비서 겸 국무위원장이 중국을 방문할 가능성이 있다는 관측이 나왔다.

국가안보전략연구원은 20일 북한 노동당 중앙위 8기 3차 전원회의 결과 분석 자료에서 “북미대화 재개를 고려할 경우 김정은 위원장의 방중이나 북중 간 고위급 교류가 먼저 이뤄질 가능성이 있다”고 분석했다.

연구원은 “20년 만에 조중우호협력조약 갱신이 이뤄지는 7월11일을 전후한 고위급 인사의 방중 또는 방북이 예상된다”며 “김일성이나 김정일도 조약 갱신 연도에 방중한 사례가 있다”고 짚었다.

연구원은 북미 대화 재개 여부에 관해서는 “북한이 선제적으로 대화를 요구하지는 않을 것으로 보인다”며 “미국의 요청을 검토할 수 있다는 입장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보는 것이 타당하다”고 분석했다.

주요기사
통일부 역시 북미 대화가 재개될 가능성이 있다고 봤다.

통일부는 김 총비서가 이번 전원회의에서 미국과의 대화를 언급한 데 대해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완료 발표(4월30일) 이후 약 50일 만에 공식 반응”이라며 “미국의 대북정책 검토 완료에 대해 북한도 대응 방향이 정립됐음을 시사한다”고 분석했다.

통일부는 또 “김 위원장이 2019년 4월 시정 연설에서 ‘우리는 대화와 협상을 통한 문제 해결을 중시하지만 일방적인 미국식 대화법에는 체질적으로 맞지 않고 흥미도 없다’고 언급한 이후 직접 대화를 비중 있게 언급한 첫 사례”라고 의미를 부여했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