일본은행 부총재 “누가 총리되든 현행 금융완화 정책 계승해야”

뉴시스 입력 2020-09-02 16:43수정 2020-09-02 16:44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와카타베 마사즈미(若田部昌澄) 일본은행 부총재는 2일 아베 신조(安倍晋三) 총리 후임으로 누가 되든 일본은행으로선 현행 금융완화 정책이 적절하다고 생각한다고 밝혔다.

닛케이 신문 등에 따르면 와카타베 부총재는 이날 오후 기자회견에서 아베 총리의 퇴진 후 일본 금융정책 기조에 관해 이같이 언명했다.

와카타베 부총재는 중국에서 발원해 퍼진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확산에 따른 경제위기에 대응,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이 협력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그는 디플레에서 벗어나 지속적인 성장을 지향하는 일본 정부와 일본은행의 공동목표를 차기 내각에서도 계승해야 한다고 주문했다.

주요기사
와카타베 부총재는 오전 사가현 금융경제 간담회에선 인사말을 통해 코로나19 시대의 금융정책 방향성에 관한 검토를 강화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기자회견에서 와카타베 부총재는 코로나19 충격으로 고용과 소득에 영향이 미치고 그런 상황 하에 물가안전에도 위협이 가해지고 있다고 지적했다.

와카타베 부총재는 미국 연방준비제도(Fed 연준)가 일시적으로 인플레 2% 이상을 용인하겠다는 지침을 도입한데는 ‘역사적인 결정“이라며 그 효과를 지켜보겠다고 말했다.

또한 와카타베 부총재는 명목금리가 상승할 수 없는 여건 속에서 코로나19로 총수요가 축소, 물가에 하방압력이 걸릴 경우 실질금리에도 상승압박이 가해지는데 대해서는 ”실질금리가 급격히 올라가지 않도록 주의를 기울일 필요가 있다“고 부연했다.

와카타베 부총재는 일본은행의 마이너스 금리정책이 장기화함에 따라 지방은행 수익이 압박을 받는다는 우려에는 ”당분간 정책을 수정하는 건 전혀 생각하지 않고 있다“며 수익력 강화를 향해 지방은행의 경영통합이 하나의 선택방안이 될 수 있는데 민간 주도로 이뤄져야 한다는 입장을 나타냈다.

[서울=뉴시스]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