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한외국인’ 아이린 “‘놀면 뭐하니?’ 출연 후 섭외 많이 들어와”

뉴스1 입력 2020-05-06 21:11수정 2020-05-06 21:11
공유하기뉴스듣기프린트
공유하기 닫기
MBC에브리원 ‘대한외국인’ 캡처
모델 아이린이 ‘대한외국인’에 등장했다.

6일 오후 방송된 MBC에브리원 예능 프로그램 ‘대한외국인’에서는 아이린이 게스트로 출연해 시선을 모았다.

아이린은 앞서 출연했던 MBC ‘놀면 뭐하니?’를 언급하며 “외국에서 자랐다. 미국식 하이텐션 인사로 오빠들(유재석 등)의 사랑을 끌었다”고 털어놨다.


아이린은 외국인 팀에게 다가가 사랑스러운 하이텐션 인사를 선보였다. 그러면서 “약간 이런 식으로 했다. 아무래도 기분 좋게 해주면 상대방도 긴장을 풀지 않냐”고 설명했다.

주요기사

특히 아이린은 “감사하게 ‘놀면 뭐하니?’ 출연 이후에 섭외도 많이 들어오고 있다”고 밝혀 눈길을 끌었다.

한편 이날 방송에서 아이린은 미국에서 대통령상을 받았다고 해 놀라움을 안겼다. 그는 “공부를 중학교 때까지 열심히 했었다. 대통령상은 성적을 3.8 이상 받아야 선정을 해준다. 공부뿐 아니라 생활 태도, 친구들과의 관계도 봤었다”고 말했다.

(서울=뉴스1)


0 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댓글쓰기 Copyright ⓒ 동아일보 & donga.com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0개의 기사의견이 있습니다.
동영상