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재 강승현 기자의 베스트 기사 공유하기

기사7
바젤 골목에서 ‘전설’을 만나다
“장사도 매각도 안돼” 휴업 유령점포 는다
[바젤월드 2018]예술이 된 ‘손목시계’
[기자의 눈/강승현]같은 날 떠난 닮은꼴 두 창업주의 유산
[뉴스룸/강승현]평범해서 더 특별했던 장례식
거꾸로 묻혀 울던 국군용사의 넋, 65년만에 편히 눕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