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donga.com

홍남기·이주열 첫 회동 “경제 불확실…수시로 협력·공조”
더보기

홍남기·이주열 첫 회동 “경제 불확실…수시로 협력·공조”

뉴스1입력 2018-12-19 14:35수정 2018-12-19 14:37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洪 “일자리·소득분배에 전력”…李 “경제 탄력 위해 공조”
“정책 공조가 완화적 통화정책 의미는 아니다” 경계도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19일 서울 중구 한국은행 대회의실에서 면담을 마치고 나와 인사를 나누고 있다. © News1

홍남기 경제부총리 겸 기획재정부 장관과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가 첫 만남을 갖고 경제 불확실성이 커지고 있는 만큼 수시로 협력하고 공조할 것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와 이 총재는 19일 오후 서울 중구 한국은행 본관에서 오찬 회동 이후 기자들과 만나 “국내 경제 상황과 글로벌 경제 흐름 등에 관해 의견을 나눴고, 우리 경제가 안고 있는 어려움이 무엇인지, 앞으로 어떻게 해야 하는지에 공감했다”고 설명했다.

홍 부총리는 “내년 경제 여건이 녹록지 않고 어려운 점이 많은데 민간투자를 활성화하고 일자리가 많이 만들어지도록 노력할 것”이라며 “취업자 수도 올해 10만명에서 내년 15만명으로 늘린 것도 그만큼 정책적 의지를 실은 것이고, 일관되게 정책을 집행해 민간 일자리 증가와 소득분배 개선에 전력투구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홍 부총리는 이어 “정부가 적극적으로 확장적 재정정책을 펼칠 것이지만, 이것만으론 부족해 통화·금융정책과도 잘 조화를 이뤄야 한다”며 “정책 공조가 매우 중요한 시점”이라고 밝혔다. 다만 홍 부총리는 “한은의 독립성 문제와 관계없이 정책이 조화롭게 이뤄져야 한다는 원론적인 입장을 말한 것”이라고 덧붙였다.

주요기사

이 총재도 “경제 탄력을 높이기 위해서 같이 노력해야겠다는 다짐을 했지만, 그것이 곧바로 통화정책의 방향성을 말하는 것은 아니다”며 “한은이 금리 결정 이외의 여러 역할에서 정부와 긴밀하게 협력하겠다는 말”이라고 밝혔다.

홍 부총리는 이날(현지시간) 공개될 미국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결과에 대한 영향도 살필 것이라고 했다. 그는 “(FOMC 회의 결과가) 시장의 예상대로 결정될 것 같지만, 내년 금리 인상 속도 조절 메시지가 나오지 않을까 생각한다”면서 “내일 결과가 나오는 대로 정부는 긴급대책회의를 열어 국내경제에 대한 영향을 짚어보고 대책을 긴밀하게 세울 것”이라고 말했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