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코로나19 돌연변이 40개 발견”…아이슬란드 연구진
더보기

“코로나19 돌연변이 40개 발견”…아이슬란드 연구진

뉴스1입력 2020-03-26 14:51수정 2020-03-26 14:51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을 일으키는 바이러스에서 40개의 돌연변이가 발견됐다고 아이슬란드 연구진이 최근 밝혔다.

25일 데일리메일과 뉴욕포스트(NYP) 등 외신들에 따르면 아이슬란드의 디코드 제네틱스 연구팀은 정부와 함께 자국내 확진자와 유증상자, 고위험군에 든 사람들 9768명을 대상으로 검사한 결과 40개의 바이러스 변이를 발견했다.

검사 대상자 가운데 5000명은 아무 증상도 보이지 않았음에도 실험에 참여했는데 그 가운데 48명은 바이러스 양성 반응이 나왔다. 아이슬란드는 26일 현재 737명 확진자와 2명의 사망자를 기록중이다.


◇ 한사람에게서 두 종류 바이러스도 발견 : 연구자들에 따르면 이 실험은 바이러스가 어디에서 왔는지 추적하기 위한 것으로, 40개의 변이는 크게 영국에서 온 것과 오스트리아, 이탈리아에서 온 것으로 구분됐다.

주요기사

코로나19 바이러스는 변이가 잘되는 ‘RNA 바이러스’ 계통인데, 특이하게도 이번 실험에서는 한 사람에게서 두 종류의 코로나바이러스가 발견되기도 했다.

앞서 이달 초 중국 베이징대 연구팀은 코로나19가 돌연변이를 일으켜 전파 속도와 증상 발현 정도가 확연히 다른 두 종류의 아류형(S형·L형)으로 진화했다고 밝혔다.

S형은 전염성이나 침투성이 기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유사했지만, L형은 전파력이 훨씬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현재 아이슬란드에서만도 40개의 변이가 발견된 것은 코로나19 변이가 매우 급속하게 이뤄지고 있을 시사하고 있다.

◇“백신 개발 어렵게 만들지만 증세 약화로 변이될 수도” : 전문가들은 이러한 특성은 백신 개발을 어렵게 한다고 본다. 바이러스의 변이가 많다보니 항체가 될 수 있는 물질이 너무 많아 효과적인 항체를 골라내는 게 쉽지 않기 때문이다.

하지만 전문가들은 대체로 변이를 일으킨 코로나19 바이러스가 전파력은 강해질 수 있지만 병의 증세는 더 약해질 수 있다고 보고 있다.

데릭 개더러 랭커스터대 교수는 “시간이 흐르면서 심각한 증상을 유발하는 변종들은 사라질 수 있다”며 “이 과정은 약 2년 정도 걸릴 것”이라고 내다봤다.

 (서울=뉴스1)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