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체메뉴
카카오게임즈, 개발사 3곳에 230억 투자
더보기

카카오게임즈, 개발사 3곳에 230억 투자

스포츠동아입력 2020-03-03 13:45수정 2020-03-03 13:48
뉴스듣기프린트
트랜드뉴스 보기

카카오게임즈는 3일 세컨드다이브와 오션드라이브 스튜디오, 패스파인더에이트 등 게임 개발사 3곳에 230억 원의 전략적 지분 투자를 단행했다. 개발력과 시장 경쟁력 확보를 위한 포석이다.

세컨드다이브는 전세계 누적 6900만 다운로드를 달성한 모바일게임 ‘다크어벤저’ 시리즈를 개발한 반승철 대표가 2019년 설립한 회사다. 신작 모바일 액션 역할수행게임(RPG)을 개발 중이다. 오션드라이브 스튜디오는 모바일게임 ‘삼국지 조조전 온라인’ 등을 개발한 김희재 프로듀서가 2019년 설립한 개발사로, 전략 RPG를 제작하고 있다. 패스파인더에이트는 서승현 전 팜플 대표가 2015년 설립한 회사로 ‘카이저2’등을 개발 중이다.


한편, 카카오게임즈는 2월 다양한 지적재산권(IP)을 갖춘 엑스엘게임즈의 경영권을 인수하는 등 투자를 통한 경쟁력 강화를 지속적으로 추진하고 있다.

김명근 기자 dionys@donga.com




관련기사

당신이 좋아할 만한 콘텐츠


기사 의견

주요뉴스

1/3이전다음